전체메뉴
바디프랜드, 조영훈 이비인후과 전문의 메디컬R&D센터 실장으로 영입
더보기

바디프랜드, 조영훈 이비인후과 전문의 메디컬R&D센터 실장으로 영입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10-08 15:18수정 2019-10-08 16:5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영훈 바디프랜드 메디컬R&D센터 실장
헬스케어 그룹 바디프랜드(대표 박상현)는 조영훈 이비인후과 전문의를 회사의 3대 연구개발(R&D) 조직 가운데 하나인 메디컬R&D센터 실장으로 영입했다고 8일 밝혔다. 이로써 메디컬R&D센터 소속 전문의는 정형외과, 신경외과, 한방재활의학과, 내과, 치과, 정신과, 피부과, 이비인후과 등 총 8명으로 늘었다고 업체 측은 덧붙였다.

바디프랜드에 따르면 신임 조 실장은 서울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한 뒤 서울대학교병원에서 이비인후과 전공의 및 전문의 과정을 마쳤다. 이후 서울대학교 의과대학에서 이비인후과 전공 석사학위를 취득했고, 주로 수면장애와 이명 등 이비인후과의 난치 분야에 관심을 두고 다양한 진료와 연구 활동을 해왔다.

조 실장은 향후 안마의자 및 마사지와 연계한 이비인후과 분야 R&D, 관련 의료기기 개발 등 메디컬R&D센터의 각종 프로젝트에서 주도적인 역할을 할 계획이다.

조 실장은 “프리미엄 헬스케어 제품으로 인류의 건강수명을 10년 연장하겠다는 바디프랜드에 합류하게 돼 기쁘다”며 “메디컬R&D센터의 전문 의료진과 함께 의학 분야 R&D 역량을 높이고, 마사지와 연계한 건강관리의 범위를 넓혀 나가는 데 일조 하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pistols@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