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수도권 ‘인물형 선거구’어디?]강동-강북은 ‘얼굴’보고 찍고… 강남-양천은 ‘깃발’보고 찍어
더보기

[수도권 ‘인물형 선거구’어디?]강동-강북은 ‘얼굴’보고 찍고… 강남-양천은 ‘깃발’보고 찍어

동아일보입력 2012-02-14 03:00수정 2012-03-14 16:5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서울 48곳 분석 서울에서는 강동갑·을 지역구가 전체 48개 지역구의 인물지수 1, 2위를 차지했다.

같은 서울 내에서도 인물형 선거구와 정당형 선거구는 뚜렷이 구분됐다. 서울에서 최고 인물지수를 보인 강동갑과 최저 인물지수를 보인 강남갑의 인물지수 차이는 무려 32.9%포인트에 달했다. 이는 강동갑이 강남갑 지역에 비해 최고, 최저 득표율의 차이가 32.9%포인트나 더 벌어져 있다는 의미다.

○ 강동, 강북, 동작, 서대문 등이 인물 중요

강동갑·을에 이어 강북갑, 성동갑, 동작을, 서대문을, 동대문을 등에서 인물지수가 높았다. 정당보다 인물을 보고 찍는 경향이 컸다는 것이다. 전반적으로 같은 구의 갑을 지역은 인물 지수가 비슷했다. 대체로 강북, 동작, 서대문, 동대문, 도봉 지역이 선거에 따라 득표율 변화의 폭이 컸다.

관련기사

반면 당세가 뚜렷한 지역도 있었다. 새누리당세가 뚜렷한 강남갑의 경우 최근 선거에서 최고 득표율(69.1%, 2007년 대선)과 최저 득표율(62.4%, 2004년 총선)의 차이는 6.7%포인트에 불과했다. 이 지역의 민주당 최고 득표율(31.1%, 2010년 광역단체장)과 최저 득표율(13.1%, 2007년 대선)의 차이는 18.0%포인트였다.

민주당의 강세 지역인 양천을의 경우 새누리당이 최근 선거에서 최고 득표율과 최저 득표율의 차이가 10.6%포인트에 불과했다. 민주당도 최고와 최저 득표율의 차이가 21.2%포인트로 가장 적은 수준이었다. 전반적으로 강남, 양천갑을, 영등포, 송파 지역이 인물지수가 낮았다. 이 지역들은 정당의 고정표가 확실해 인물이 선거에 미칠 수 있는 영향이 상대적으로 크지 않은 곳이다.

같은 구로구이지만 구로갑과 구로을 지역구의 인물지수가 차이 나는 것도 눈에 띈다. 구로갑의 인물지수는 43.9%포인트로 구로을 지역의 인물지수 36.4%포인트보다 7.5%포인트 더 높았다. 새누리당의 최고, 최저 득표율의 차이가 구로을보다 구로갑에서 10%포인트 더 컸다. 새누리당이 어떤 후보를 내느냐에 따라 구로갑에서 얻을 수 있는 득표율의 차이가 더 클 수 있다는 것을 뜻한다.

○ 민주당은 지역 출신, 새누리당은 유력 정치인 강세


인물지수가 높은 지역구를 대상으로 최고 득표율을 얻어 유권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후보자들을 분석해 보니 새누리당은 2008년 총선과 2007년 대선, 민주당은 2010년 기초단체장 선거의 후보들이 많았다.

인물지수가 높은 지역구에서 최고 득표율을 올린 민주당 후보는 주로 지역구 정치인이 많았다. 박겸수 강북구청장은 2002년 강북구청장을 지낸 적이 있으며 2004년 총선에도 출마한 적이 있다. 문석진 서대문구청장의 경우 2006년에도 구청장 후보로 출마했다. 이성 구로구청장은 부구청장을 지냈다.

새누리당 후보 중에선 정몽준, 홍준표, 정두언 의원 등 유력 정치인들이 높은 득표율을 얻었다. 초선 의원보다는 재선 의원의 득표율이 높은 편이었다. 서울 지역의 여러 선거구에서 2007년 대선 때 이명박 후보가 역대 최고 득표율을 기록한 것은 당시 ‘바람’뿐 아니라 이 대통령이 선거 직전 서울시장이었던 점도 감안된 것으로 보인다.

○ ‘지역형 정치인’ 갈수록 각광

이번 조사 결과는 정당 바람도 중요하지만 갈수록 지역형 정치인들이 국민의 안정적 선택을 받고 있다는 점을 보여준다. 명지대 미래정치연구소 윤종빈 소장은 지역에서 다양한 공직활동이나 봉사활동을 통해 경력을 쌓는 풀뿌리 정치인이 유권자들의 지지를 받고 있다고 분석했다.

윤 소장은 “학회 차원에서 여론조사를 해보면 유권자들은 공통적으로 지역구 국회의원은 국가 차원의 입법 활동보다 지역구 차원의 봉사활동이 더 중요하다고 응답한다”며 “소선거구제에서 이런 경향은 더 강해질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는 이번 총선에서 “무작정 물갈이 폭을 늘리고 정치 신인을 낙하산 공천하자”는 정치권 일각의 주장에 대한 경고로도 해석될 수 있다. 무작정 인지도가 높은 유명인이나 지역 기반이 전혀 없는 참신한 인물을 공천할 경우 낭패할 가능성이 크다는 얘기이기 때문이다.

동정민 기자 ditto@donga.com  
김지영 인턴기자 고려대 영어교육과 4학년  
:: 인물지수 ::


최근 5번의 각종 선거에서 새누리당 최고득표율에서 최저득표율을 뺸 수치와 민주통합당 최고득표율에서 최저득표율을 뺀 수치를 합한 것. 이 지수가 높을수록 득표율 변화가 크다는 것이고, 이는 정당 고정표보다는 상대적으로 인물의 영향을 많이 받는 지역이라는 점을 의미한다.

표에 제시된 인물들은 ‘인물지수’ 가 높은 선거구 10곳을 뽑아 정당별로 최근 5번 선거에서 가장 높은 득표율을 얻은 후보를 정리한 것. 해당지역구에서 선출직 출마 및 당선 경험이 있는 지역형 정치인이 대부분이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