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여론조사/김정일 사망]“정부만 조문, 민간 불허” 32%
더보기

[여론조사/김정일 사망]“정부만 조문, 민간 불허” 32%

동아일보입력 2011-12-21 03:00수정 2011-12-21 11: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본보-R&R 여론조사… 김정일 조문 어떻게 해야하나
모두 허용 vs 불허 26% 팽팽…민간만 허용은 8% 그쳐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사망으로 20세기 이후 유례없는 3대 세습이 진행되는 북한에 대해 국민 10명 중 5명은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4명은 “이해할 수 있다”는 반응을 보였다. 또 정부는 민간 조문만 제한적으로 허용했지만 민간 조문보다는 정부 조문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동아일보가 20일 리서치앤리서치(R&R)에 의뢰해 전국 성인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휴대전화 임의번호걸기(RDD) 방식의 여론조사를 한 결과 응답자의 40.6%는 김 위원장의 3남인 김정은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이 권력을 세습하는 것에 대해 ‘북한의 내부 사정으로 이해할 수 있다’고 대답했다. ‘봉건사회에서나 있을 수 있는 일로 이해할 수 없다’는 응답이 51.0%로 10.4%포인트 높았지만 3대 세습을 북한의 독특한 현실로 이해하는 이도 적지 않은 것으로 파악된 셈이다.

김정일 조문 여부에 대해선 △정부만 조문을 하고 민간 조문은 불허(32.3%) △정부도 조문을 하고 민간 조문도 허용(26.4%) △정부는 조문을 할 필요가 없고 민간 조문도 불허(26.0%) △정부는 조문을 하지 않고 민간 조문은 허용(8.2%)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김정일 사망에 따른 안보위기 상황을 현 정부가 제대로 관리하지 못하고 있다는 응답이 52.0%로 잘 관리하고 있다는 응답(35.4%)보다 16.6%포인트 높았다. 한반도 안보 정세의 불확실성이 커진 가운데 응답자의 56.2%는 ‘정부가 대북정책의 일관성을 유지해야 한다’고 답했다. 이명박 정부는 천안함 연평도 사건 이후 북한의 사과가 없으면 남북 간 지원과 교역도 없다는 태도를 견지해 왔다.

주요기사

이재명 기자 egija@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