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2012 민주주의 대공황을 넘자/세대별 민심 분석]신뢰 잃은 기성 정치권
더보기

[2012 민주주의 대공황을 넘자/세대별 민심 분석]신뢰 잃은 기성 정치권

동아일보입력 2011-12-01 03:00수정 2011-12-01 14:3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나라 쇄신안, 어떤것도 효과 없을것” 41%
“범야권 통합, 권력 얻기위한 이합집산” 55%
동아일보의 세대별 정치사회의식 조사 결과를 보면 한나라당과 민주당의 미래는 어둡다. 한나라당의 쇄신 몸부림도, 민주당의 야권 통합 이벤트도 국민에겐 큰 감동을 주지 못하는 것이다. 늘 때가 되면 등장하는 낡은 레코드판에서 흘러나오는 그들만의 구식 레퍼토리라는 인식이 강했다.

한나라당의 당 쇄신 방향에 대해 ‘어떤 쇄신안도 별 효과가 없을 것’이라는 응답이 40.6%로 가장 많았다. ‘반(反)한나라당’ 정서가 가장 강한 30대(46.4%), 수도권과 대전·충청지역 응답자들이 쇄신안에 대한 부정적인 기류가 강했다.

복지와 경제 등 정책기조를 변경해야 한다는 응답이 26.2%로 대대적인 인적쇄신을 해야 한다는 응답(15.0%)보다 많았다. 당을 완전히 해체하고 새로운 정당을 창립해야 한다는 응답은 13.6%에 그쳤다. 정책쇄신이 정치쇄신보다 중요하고, 보수 신당 창당론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의견이 많은 셈이다.

정책기조를 변경해야 한다는 응답자의 경우 보수 성향 응답자가 32.0%를 차지해 중도, 진보 성향의 응답자(각각 25.9%, 23.2%)보다 많은 것이 특징이다. 보수 성향의 응답자도 성장 위주의 경제 기조를 복지를 강조하는 쪽으로 수정할 필요가 있다는 데 동의하고 있는 셈이다.

관련기사

민주당이 범야권 세력을 모아 통합정당을 추진하는 것에 대해서는 ‘권력을 얻기 위한 이합집산으로 부정적으로 본다’는 응답(55.3%)이 ‘정권 심판을 위해 힘을 모으는 것으로 긍정적으로 본다’는 응답(35.5%)보다 많았다. 야권 통합정당 추진에 대해서는 성별과 연령별로 큰 차이 없이 부정적인 의견이 더 많았다.

동정민 기자 ditto@donga.com 

▶ 세대별 민심 분석
▶ 세대별 민심 분석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