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창간 91주년 여론 조사]대선주자 지지율 분석… 박근혜 36.4% 압도적 1위
더보기

[창간 91주년 여론 조사]대선주자 지지율 분석… 박근혜 36.4% 압도적 1위

동아일보입력 2011-03-31 03:00수정 2011-03-31 08:5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젊은층 지지 얻은 유시민, 손학규에 2배 앞서 2012년 대선주자 지지도 조사에선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의 변함없는 우세 속에 유시민 국민참여당 대표의 약진이 눈에 띈다.

36.4%로 부동의 1위 자리를 지킨 박 전 대표는 연령별로는 50대 이상(48.2%), 지역별로는 대구·경북(56.8%)과 대전·충청(55.9%)에서 높은 지지를 받았다. 서울(30.8%)과 경기·인천(32.1%)에서도 1위였지만 지지율은 상대적으로 낮았다.

11.9%의 지지를 얻은 유 대표는 지난달 18일 본보 여론조사(7.1%)에 비해 4.8%포인트 상승하며 본보 조사에선 처음으로 두 자릿수의 지지율을 기록했다. 유 대표는 학생들 사이에서 23.0%의 지지를 얻어 박 전 대표(21.0%)를 앞서기도 했다.

손학규 민주당 대표의 지지율은 5.8%에 머물렀다. 그나마 광주·전라에서 17.8%의 지지율로 1위를 기록했지만 정동영 민주당 최고위원(15.7%), 유 대표(13.0%) 등과 오차범위 내에서 접전을 벌였다.

주요기사

‘한나라당 및 보수진영 후보 중에서 누가 가장 나은가’라는 물음엔 박 전 대표(42.9%)에 이어 김문수 경기도지사(11.2%)와 오세훈 서울시장(10.2%)이 각각 2, 3위를 기록했다. 김 지사는 화이트칼라층(17.2%)에서, 오 시장은 블루칼라층(18.8%)에서 상대적으로 높은 지지를 받았다.

‘야권 후보 중에선 누가 가장 나은가’라는 물음에는 손 대표(24.3%)가 유 대표(22.0%)를 앞섰다. 손 대표는 50대 이상(26.3%)과 주부층(46.1%)에서, 유 대표는 20대(34.5%)와 학생층(37.2%)에서 선호도가 높아 야권 내 ‘맞수’의 지지층이 확연히 갈리는 것으로 분석됐다.

여권 후보와 야권 후보가 양자 대결을 벌일 경우 42.5% 대 39.3%로 박빙의 승부가 예상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재명 기자 egija@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