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창간 91주년 여론 조사]2012 총선 ‘정치권 물갈이 민심’ 거세
더보기

[창간 91주년 여론 조사]2012 총선 ‘정치권 물갈이 민심’ 거세

동아일보입력 2011-03-31 03:00수정 2011-03-31 10:2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인천·경기 “현역의원 찍겠다” 24%뿐… 영남도 30% 이하한나라-민주 지지 격차 줄어… 40대 이하는 민주당이 앞서 1년여 앞으로 다가온 19대 총선에서 현역 의원이 아닌 다른 인물에게 투표하겠다는 응답(48%)이 현역에게 투표하겠다는 응답(27.7%)보다 훨씬 높게 나타남에 따라 현역 의원들의 긴장감이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또 새로운 인물을 뽑겠다고 한 응답자들은 한나라당이 아닌 민주당을 좀 더 지지하는 것으로 분석돼 여대야소의 국회의원 의석분포에 변화가 올지도 주목된다.

현역 의원의 교체를 희망하는 비율이 전국적으로 높았지만 인천·경기(53.3%)가 특히 높아 눈길을 끈다. 한나라당 의원들이 포진해 있는 영남권에서도 현역 의원들에 대한 실망감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대구·경북과 부산·울산·경남 지역에서도 현역이 아닌 다른 인물에게 한 표를 던지겠다는 응답자의 비율이 두 지역 모두 50.4%로 절반을 넘었다. 직업별로 들여다보면 현역 의원을 지지하지 않는 성향은 화이트칼라가 59.6%로 가장 뚜렷했고, 학생((56.6%)도 높았다. 이런 추세는 ‘대학 재학 이상’에서 가장 높은 57.4%가 나온 것과도 맥을 같이한다. 특히 고학력 엘리트들 사이에 ‘정치가 한국병’이라는 인식이 퍼져 있다는 의미다. 이런 응답은 블루칼라(55.0%) 자영업(54.8%) 등에서도 높게 나타나 현역의원 교체를 희망하는 목소리는 계층을 가리지 않고 높았다.

정당만 놓고 볼 때 어느 정당 후보에게 투표하겠느냐고 묻자 여당과 야당의 지지도 격차가 줄어들었다. 한나라당 후보에게 표를 주겠다는 응답이 33.4%로 가장 많았지만 2위인 민주당(27.9%)과의 격차는 5.5%포인트에 머물렀다. 통상 정당지지도 조사에서 15%포인트 이상 벌어졌던 과거 조사 결과에 비해 많이 좁혀졌다. 이는 ‘현역이 아닌 다른 인물에게 투표하겠다’고 한 응답자들 중 민주당을 지지하는 사람이 전체의 32.6%로 한나라당(26.5%)보다 많은 점과 관련이 있다.

연령별 편차도 컸다. 20대 이하에서는 한나라당(19.3%)에 비해 민주당(42.6%) 지지자가 훨씬 많았고 30, 40대에서도 민주당이 다소 앞섰다. 50대 이상에선 한나라당(47.1%)이 민주당(17.1%)을 크게 앞질러 대조를 보였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에서는 한나라당 후보의 지지율이 38.8%로 민주당(26.2%)을 앞섰으나 대전·충청과 강원·제주에서는 모두 한나라당보다 민주당이 우세했다. 인천·경기에선 한나라당과 민주당이 1%포인트 내에서 팽팽하게 맞섰다.

주요기사

강원택 서울대 정치외교학부 교수는 “지난 총선에서 여당이 수도권을 싹쓸이한 이후 3년이 지나면서 집권당에 대한 국민의 기대가 실망으로 바뀐 부분이 많다”며 “현재 추세에 큰 변화가 없을 경우 내년 총선에서 한나라당이 고전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이정은 기자 lighte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