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고교생 10명 중 7명 “내 몸매 싫다”
더보기

고교생 10명 중 7명 “내 몸매 싫다”

동아일보입력 2011-03-29 10:33수정 2011-03-29 11:2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고교생 10명 가운데 7명은 자신의 체형에 만족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이 29일 발표한 '2010년 청소년 건강실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체형에 불만족 한다고 응답한 고교생은 71.7%에 달했고 중학생은 59%, 초등학생은 35%로 나타났다.

청소년 전체를 성별로 분석했을 때는 체형에 불만족하는 여학생이 66.1%로 남학생(49.7%)보다 훨씬 비율이 높았다.

'최근 1년간 몸무게를 줄이려고 노력한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전체 응답자 가운데 46.7%가 '있다'고 대답했다.

주요기사

특히 여학생은 59.1%가 체중 감소를 시도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다이어트 경험이 있다는 남학생은 34.9%였다.

체중 감소 방법으로는 '식사량 줄이기'(73.8%)가 가장 많았으며 '규칙적인 운동'(68%), '한 가지 음식만 먹는 다이어트'(9.6%), 단식(5.7%) 순으로 나타났다.

조사 결과 청소년들의 운동 부족 현상도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다.

'최근 일주일간 몸에 땀이 날 정도로 신체활동을 30분 이상 한 날은 며칠입니까?'라는 질문에 '하루도 없다'고 대답한 청소년은 20.9%, '주 2일 이하'는 57.3%로 집계됐다.

'주 2일 이하'라고 응답한 비율은 남학생(43.7%)보다 여학생(71.6%)이 훨씬 높았다. 또 초등학생(38.6%), 중학생(55.8%), 고등학생(71.1%) 순으로 높아 상급학교로 갈수록 운동 부족 현상이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다.

수면 부족인 고등학생도 10명 가운데 7명에 달했다. 응답자의 절반이 넘는 56.9%가 6시간도 못 자는 것으로 집계됐으며 69.1%가 수면 부족을 호소했다.

청소년들의 최근 일주일간 아침 식사 일수의 경우 '주 2일 이하'가 4명 가운데 1명으로 나타났다.

주 2일 이하 아침 식사하는 청소년의 비율은 양부모 가정(20.8%)보다 한부모 가정(39.7%)에서 더 높았다.

또 청소년들이 느끼는 스트레스의 원인은 학업 문제(63.5%), 진로 문제(46.3%),외모(40.4%), 부모와의 관계(38.2%) 순으로 조사됐다.

중·고교생들의 흡연 경험률은 17.6%, 음주 경험률은 34.3%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이 제주도를 제외한 전국 12개 시, 도의 초등학생 4~6학년과 중, 고교생 등 청소년 9844명을 대상으로 지난해 6~7월 실시했다.

디지털뉴스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