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여론조사/6·2 지방선거 D-16]교육감 선호 “진보” 39.4% “보수” 27.8%
더보기

[여론조사/6·2 지방선거 D-16]교육감 선호 “진보” 39.4% “보수” 27.8%

동아일보입력 2010-05-17 03:00수정 2010-05-18 08:5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무상급식 찬성하지만 투표와 무관” 37.3%

20~40대 진보 응답 많아… 50~60대는 ‘무응답’이 최다

지방선거의 주요 이슈 중 하나로 떠오른 ‘초등·중학생 전면 무상급식’에 대해 ‘찬성하지만 투표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는 의견이 37.3%로 가장 높았다. ‘전면 무상급식에 찬성하며 공약을 내건 후보자에게 투표하겠다’는 의견은 23.5%, ‘선심성 공약으로 반대하겠다’는 의견은 26.1%로 나타났다.

찬성하지만 투표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는 대답은 연령별로는 20대(50.6%) 30대(41.2%) 40대(38.8%)에서 특히 높았다.

50대(35.3%) 60대(25.8%)에서는 ‘선심성 공약으로 반대’한다는 대답이 ‘찬성하지만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는 응답보다 각각 3.3%포인트와 3.8%포인트 더 높았다. 무상급식에 찬성하며 해당 후보에게 투표하겠다고 밝힌 응답자는 30대(31%)에서 가장 많았다.

지역별로 무상급식 실시에 찬성하는 의견은 특히 전남(68.6%) 광주(67.4%) 제주(67.2%) 에서 높게 나왔다. 반대하는 의견은 대구(31.2%) 서울(28.6%) 부산(28.2%)에서 상대적으로 높게 나왔다.

주요기사

김상곤 교육감 취임 이후 ‘무상급식’ 논란의 진원지가 된 경기도의 경우 ‘찬성하지만 투표에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는 의견이 39.4%로 가장 높았다. ‘찬성하며 공약을 내건 후보자에게 투표’는 22.2%, ‘선심성 공약으로 반대’는 27.8%로 각각 나타났다.

한편 지방자치선거와 동시에 치러지는 이번 교육감 선거에서 ‘전교조 등의 지원을 받는 진보 성향 후보자에게 투표하겠다’는 응답자는 39.4%로 ‘전교조에 반대하는 보수 성향 후보자에게 투표하겠다’는 응답자(27.8%)보다 10%포인트 넘게 많았다.

진보 성향 후보는 연령별로 20∼40대 층에서 특히 선호도가 높게 나타났다. 20대는 진보성향 후보 54.8% 대 보수성향 후보 23.3%였으며 30대는 58.2% 대 18.7%, 40대는 41.8% 대 30.3%였다.

반면 50대에서는 진보 23.1% 대 보수 38.1%, 60대 이상에서는 13.6% 대 30.7%로 보수성향 후보 지지도가 높았다.

지역별로는 서울의 경우 진보성향 40.5% 대 보수성향 31.4%, 경기는 진보 40.3% 대 보수 28.9%, 부산은 진보 38.4% 대 보수 27.1%를 기록하는 등 진보성향 후보가 전 지역에서 앞섰다. 특히 광주(47.8%) 인천 전북 제주(42.2%)에서 진보성향 후보 선호도가 높게 나타났다.

반면 보수성향 후보는 울산(35.1%) 대구(31.6%) 대전(31.5%) 지역 응답자들로부터 상대적으로 높은 지지를 얻었다. ‘모름·무응답’이 20대에서는 21.9%, 30대에서는 23.1%에 불과했지만 50대와 60대에서는 각각 38.8%와 55.6%로 높아졌다.

유성운 기자 polaris@donga.com

▶ 6·2 지방선거 1차 여론조사 빈도표

▶ 6·2 지방선거 1차 여론조사 통계표 - 전국
▶ 6·2 지방선거 1차 여론조사 통계표 - 서울
▶ 6·2 지방선거 1차 여론조사 통계표 - 부산
▶ 6·2 지방선거 1차 여론조사 통계표 - 대전
▶ 6·2 지방선거 1차 여론조사 통계표 - 울산
▶ 6·2 지방선거 1차 여론조사 통계표 - 경기
▶ 6·2 지방선거 1차 여론조사 통계표 - 강원
▶ 6·2 지방선거 1차 여론조사 통계표 - 충남
▶ 6·2 지방선거 1차 여론조사 통계표 - 충북
▶ 6·2 지방선거 1차 여론조사 통계표 - 경남
▶ 6·2 지방선거 1차 여론조사 통계표 - 제주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