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부 수립 60년-광복 63년, 본보-KRC 여론조사
더보기

정부 수립 60년-광복 63년, 본보-KRC 여론조사

입력 2008-08-15 02:56수정 2009-09-24 10:3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4일 오후 서울시청 앞 서울광장에서 광복절 전야음악회가 열린 가운데 제63주년 광복절 및 대한민국 정부 수립 60주년 기념으로 서울시청 본관 외벽에 설치된 대형 태극기가 빛을 발하고 있다. 가로 70m, 세로 20m의 이 대형 태극기는 투명 페트(PET) 반구 2만7000개를 엮어 만들었다. 홍진환 기자


우리 국민의 64.9%는 대한민국 정부 수립 60년사를 ‘자랑스러운 역사’라고 자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59.6%가 대한민국 국민이라는 데 만족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본보가 정부 수립(1948년 8월 15일) 60주년 및 광복 63주년을 맞아 13일 여론조사기관인 코리아리서치센터(KRC)에 의뢰해 전국의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국민의식 조사 결과다.

이에 따르면 ‘부끄러운 역사’라고 한 응답자는 21.3%, 정부 수립 60년사에 대해 만족하지 않는다는 응답자는 6.4%였다.

정부 수립 이래 우리나라 발전에 가장 큰 업적을 남긴 정치 지도자로는 56.0%가 박정희 전 대통령을 꼽았다. 경제 발전에 가장 크게 기여한 경제인으론 49.6%가 정주영 전 현대그룹 명예회장이라고 답했다.

현재 우리나라의 가장 큰 갈등요인은 빈부갈등(48.1%), 이념갈등(22.1%), 지역갈등(18.1%), 세대갈등(6.4%)의 순으로 꼽혔다.

우리나라가 국익 차원에서 가장 가까이해야 할 나라로는 2명 중 1명꼴로 미국(49.8%)을 꼽았고, 중국(22.9%) 북한(9.3%)이 뒤를 이었다.

권력구조와 관련해선 4년 중임 대통령제를 선호하는 응답이 37.7%로 다수였다.

현재의 5년 단임 대통령제를 유지해야 한다는 의견은 21.2%, 의원내각제를 도입하자는 의견은 11.5%였다.

한편 25일로 취임 6개월을 맞는 이명박 대통령의 국정 운영과 관련해 ‘잘하고 있다’는 평가는 25.4%, ‘잘못하고 있다’는 의견은 67.3%였다.

이 대통령이 앞으로 가장 역점을 둬야 할 국정과제는 물가 안정(33.9%), 경제 활성화(30.0%), 사회 통합(12.5%) 등의 순이었다.

이번 조사의 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정용관 기자 yongari@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