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유엔 인권대표 “北·이란 제재 풀어 코로나 대응 돕자”
더보기

유엔 인권대표 “北·이란 제재 풀어 코로나 대응 돕자”

뉴스1입력 2020-03-25 10:18수정 2020-03-25 10:1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미첼 바첼레트 유엔 인권최고대표가 북한·이란 등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지원을 위한 제재 완화를 제안하고 나섰다.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OHCHR)에 따르면 바첼레트 대표는 24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코로나바이러스 대유행을 겪고 있는 나라들에 대한 광범위한 제재가 시급히 재평가돼야 한다”면서 “(그러지 않으면) 보건과 인권 분야에 악영항을 미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바첼레트 대표는 특히 북한과 이란·쿠바·베네수엘라·짐바브웨를 예로 들어 “이들 나라에 대한 다양한 제재조치가 의료 활동을 저해할 수도 있다”며 “이들 나라는 대부분 의료체계가 취약하다. 이들 국가의 국민들은 제재 대상이 된 정부 정책에 책임이 없는데도 이미 오랜 기간 위태로운 상황에 처해 있다”고 지적했다.


아랍뉴스에 따르면 이란의 경우 보건당국 집계상 24일 현재까지 2만4811명의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보고됐고, 이 가운데 1934명이 숨졌다.

주요기사

그러나 전문가들은 실제론 이보다 훨씬 더 많은 환자와 사망자가 발생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코로나19 환자 0명’을 주장하고 있는 북한도 마찬가지다.

바첼레트 대표는 “(코로나19의) 전 세계적 대유행 상황에서 한 나라의 의료 활동이 저해되면 우리 모두의 위험이 커진다”며 “인도적 차원에서 실질적인 제재 면제조치를 취함으로써 필수 의약품·장비가 신속하고 원활히 공급되도록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바첼레트 대표는 제재대상 국가들에 대해서도 정보의 투명한 제공과 인도적 지원 수용을 촉구하면서 “취약 주민들의 필요와 권리를 우선시해야 한다. 어느 나라도 혼자선 이 전염병과 싸워 이겨낼 순 없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