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여정 “트럼프, 김정은에 친서…코로나19 협조의향 표시”
더보기

김여정 “트럼프, 김정은에 친서…코로나19 협조의향 표시”

뉴스1입력 2020-03-22 07:06수정 2020-03-22 07:0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 News1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은 김정은 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으로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에서 협조 의향이 담긴 친서를 받았다고 22일 밝혔다.

김 제1부부장은 이날 새벽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우리는 김정은 국무위원장 동지에게 보내온 도널드 트럼프 미합중국 대통령의 친서를 받았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친서를 받은 구체적인 날짜와 방식은 언급하지 않았다.

김 제1부부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친서에서 “조미(북미) 두 나라 관계를 추동하기 위한 자신의 구상을 설명하고 전염병 사태의 심각한 위협으로부터 자기 인민을 보호하기 위해 힘쓰고 있는 국무위원장 동지의 노력에 대한 감동을 피력하면서 비루스(바이러스) 방역 부문에서 협조할 의향도 표시하였다”라고 밝혔다.


아울러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과의 관계를 소중히 여기고 있으며 최근에 의사소통을 자주 하지 못하여 자기 생각을 알리는 데 어려움이 있었다는 점을 언급하면서 앞으로 국무위원장과 긴밀히 연계해 나가기 바란다는 뜻을 전해왔다”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김 제1부부장은 “트럼프 대통령의 이 같은 친서는 김정은 위원장과의 특별하고도 굳건한 친분을 잘 보여주는 실례”라며 “조미 두 나라 관계 발전에 커다란 난관과 도전들이 가로놓여 있는 지금과 같은 시기에 미국 대통령이 또다시 친서를 보내며 우리 위원장 동지와 훌륭했던 관계를 계속 유지해보려고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것은 좋은 판단이고 옳은 행동”이라고 평가하기도 했다.

이어 “김정은 위원장 동지도 자신과 트럼프 대통령 사이의 특별한 개인적 친분 관계에 대하여 다시금 확언하시면서 대통령의 따뜻한 친서에 사의를 표했다”라고 언급했다.

다만 김 제1부부장은 “조미 사이의 관계와 그 발전은 두 수뇌들 사이의 개인적 친분 관계를 놓고 서뿔리(섣불리) 평가해서는 안되며 그에 따라 전망하고 기대해서는 더욱 안 된다”며 절제된 태도를 보이기도 했다.

그는 “물론 두 나라를 대표하는 분들 사이의 친분이므로 긍정적인 작용을 하겠지만 그 개인적 친분 관계가 두 나라의 관계 발전 구도를 얼마큼이나 바꾸고 견인할지는 미지수이며 속단하거나 낙관하는 것도 그리 좋지 못한 일”이라며 “공정성과 균형이 보장되지 않고 일방적이며 과욕적인 생각을 거두지 않는다면 두 나라의 관계는 계속 악화일로에로 줄달음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 제1부부장은 또 “개인적인 생각을 말한다면”이라며 “두 나라 사이에 역학적으로나 도덕적으로 평형이 유지되고 공정성이 보장돼야 두 나라 관계와 그를 위한 대화도 생각해볼 수 있을 것”이라고 부연하기도 했다.

이는 정상 간 우호적 관계와 별개로 대북 제재 등 북한이 미국이 자신들에 대해 기본적으로 취하고 있다고 주장하는 ‘적대적’인 태도를 버릴 것을 촉구하는 취지로 해석된다.

그러면서 “두 나라의 관계가 수뇌들 사이의 관계만큼이나 좋아질 날을 소원하지만, 그것이 가능할지는 시간에 맡겨두고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제1부부장 명의 담화는 북한 인민군의 화력타격훈련을 자위적 차원이라고 주장하며 해당 훈련에 유감을 표명한 청와대를 비난한 지난 3일 담화 이후 두 번째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