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靑 “CNN 보도, 美정부 방침은 아닐것”
더보기

靑 “CNN 보도, 美정부 방침은 아닐것”

한상준 기자 입력 2020-02-13 03:00수정 2020-02-1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독자적 남북협력 관철 의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1월 미 대선 전까지 북-미 정상회담을 갖지 않겠다는 미국 CNN 보도에 대해 청와대가 다른 목소리를 냈다. 어떻게든 백악관과 북한을 동시에 설득해 비핵화 대화의 끈을 놓지 않겠다는 것이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12일 “그것(대선 전까지 북-미 정상회담을 갖지 않을 것이라는 CNN 보도)이 미국 정부의 방침은 아닌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종적으로 저희가 알고 있는 부분은 아니다. CNN 보도에 대해서 입장을 밝히는 것은 무리일 것 같다”고도 했다. 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까지 나서 “추가 북-미 정상회담이 적절한지는 봐야 할 것”이라고 밝혔지만, 청와대는 희망의 끈을 놓지 않고 있는 것이다.

그 대신 청와대는 백악관을 설득해 개별 관광 등 독자적인 남북 협력을 관철시키겠다는 계획이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도 독일에서 열리는 뮌헨 안보회의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의 회담을 추진해 설득에 나설 예정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올해는 반드시 남북 관계의 진전이 있어야 하기 때문에 물밑에서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하고 있다”며 “(최근 미국을 방문한)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과 최종건 대통령평화기획비서관이 다양한 채널로 백악관과 소통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나 미국은 대북 제재 준수 등에 대한 한미 간의 협력을 강조하고 있다. 미국의소리(VOA) 방송은 이날 “남북 협력이 반드시 비핵화 진전과 보조를 맞춰 진행되도록 한국과 조율하고 있다”는 미 국무부 관계자의 발언을 보도했다.

주요기사

한상준 기자 alwaysj@donga.com
#남북협력#트럼프#김정은#북미정상회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