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文대통령 “남북·북미 대화, 비관할 단계 아냐…낙관적 전망”
더보기

文대통령 “남북·북미 대화, 비관할 단계 아냐…낙관적 전망”

뉴시스입력 2020-01-14 10:34수정 2020-01-14 10:3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트럼프, 金 생일 축하 메시지 발신 긍정적"
"북미 대화 이뤄가려는 정상 간 신뢰 계속"
"남북 관계 낙관적인 전망 가지면서 추진"

김지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지금 남북 간, 또 북미 간 대화 모두 낙관할 수도 없지만 그렇지만 비관할 단계는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비핵화와 답방에 대해서 여전히 신뢰하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에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의 생일을 축하한 과정 때문에 논란이 있었는데, 정의용 안보실장이 방미했을 때 트럼프 대통령이 사전 예정 없이 불러서 김 위원장에게 생일 축하의 메시지를 꼭 전해달라고 당부를 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그것만으로는 부족하다고 생각했는지 별도로 친서를 똑같은 내용으로 보냈다”며 “그 사실이 아주 긍정적이라고 평가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그 생일을 계기로 도발적인 행위가 있을 수도 있지 않을까 이런 염려까지 있었는데 축하 메시지를 보냄으로써 대화의 의지를 여전히 강조한 것은 대단히 좋은 아이디어였고 높이 평가하고 싶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또 “북한도 그 친서를 수령했고 그에 대한 반응을 즉각적으로 내놓았다”며 “두 정상 간의 친분 관계도 다시 한 번 더 강조했고, 북한의 요구가 수긍돼야만 대화할 수 있다는 전제를 달기는 했지만 여전히 대화의 문을 닫지 않았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북미 간의 대화가 활발한 상태는 아니지만 여전히 대화를 이뤄가려는 양 정상 간의 신뢰는 계속되고 있고 그런 노력도 계속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남북 간에도 마찬가지다. 외교는 눈에 보이는 부분보다 눈에 보이지 않는 부분들이 더 많이 있다”며 “남북 관계가 지금 북미 관계 대화의 교착 상태와 맞물리면서 어려움을 겪고는 있지만 대화를 통해서 협력을 늘려나가려는 노력들은 지금도 지속되고 있고, 충분히 잘 될 수 있을 것이라는 낙관적인 전망을 가지면서 추진해 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