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北, 10일 당 창건 74주년…무력시위·비핵화 메시지 나올까
더보기

北, 10일 당 창건 74주년…무력시위·비핵화 메시지 나올까

뉴스1입력 2019-10-10 06:28수정 2019-10-10 06:2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해 당 창건 기념일을 맞아 금수산 태양궁전을 참배했다.

북한이 10일 노동당 창건 기념일 74주년을 맞았다.

정권수립 기념일(9월9일)과 더불어 사회주의 명절로 꼽히는 노동당 창건 기념일은 건국 정체성을 주장하는 북한의 주요 기념일 중 하나다.

특히 이번 창건 기념일은 북미 비핵화 실무협상 결렬 직후에 맞게 되면서 북한의 무력시위 감행 여부가 주목되고 있다.

북한은 지난 5일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미국과 실무협상을 가졌지만 합의를 이루지 못한 채 돌아섰다. 이후 북한은 연일 미국을 겨냥한 강경한 메시지를 내놓고 있는 상태다.

주요기사

북한이 실무협상을 개최하기로 미국과 합의한 직후에도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을 쏘며 대미 압박에 나서면서, 이번 창건일에도 군사적 이벤트가 열릴지 주목된다.

또한 북한이 미국을 겨냥한 비난을 지속하고 있는 만큼, 비핵화에 대한 메시지도 나올지 관심이다.

다만 올해가 정주년(0또는 5로 꺾어지는 해)이 아니기 때문에 열병식 등 대대적인 이벤트는 열리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북미 실무협상이 결렬되긴 했으나 비핵화 협상 판이 완전히 깨지지는 않은만큼, 북한도 최소한의 행사를 열고 차분하게 보내는 모습을 보이며 미국을 자극하지는 않을 것이란 전망이다.

하지만 군 당국과 정부는 정주년이 아닌 해인 2006년 10월9일 북한이 1차 핵실험을 단행하는 등의 무력 시위를 진행한 바 있기에 관련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당 창건 기념일을 맞아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행보에도 이목이 집중된다.

김 위원장은 지난해 당 창건 기념일에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 등 주요 간부들과 함께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