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文대통령 “11월 부산 韓-아세안 정상회의에 김정은 함께하면 의미있는 평화 계기될 것”
더보기

文대통령 “11월 부산 韓-아세안 정상회의에 김정은 함께하면 의미있는 평화 계기될 것”

문병기 기자 입력 2019-08-30 03:00수정 2019-08-30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태국언론 인터뷰서 초청의사 밝혀
‘심각한’ 임시 국무회의 29일 청와대에서 열린 임시 국무회의에서 국무위원들이 심각한 표정으로 문재인 대통령의 모두발언을 듣고 있다. 박영대 기자 sannae@donga.com
문재인 대통령은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10개국 정상들이 함께 모인 자리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함께하는 기회를 가질 수 있다면 한반도와 동아시아 평화를 위해 매우 의미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동남아시아 3개국 순방을 앞둔 문 대통령은 29일 태국 방콕포스트와의 서면 인터뷰에서 11월 부산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김 위원장 초청 의사를 밝히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방콕 동아시아 정상회의에선 동아시아 국가들과 북한이 구체적으로 무엇을 협력할 수 있을지 이야기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도 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이 비핵화를 실질적으로 실천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북한이 핵을 버리고 경제협력으로 모두와 함께할 수 있도록 아세안이 많은 역할을 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일 갈등과 관련해선 “경제 외적 이유로 서로의 경제에 해를 끼치는 것은 어리석은 일이다. 대응과 맞대응의 악순환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일본이 언제라도 대화와 협력의 장으로 나온다면 기꺼이 손을 잡고 협력할 것”이라고 했다.


문병기 기자 weappon@donga.com
주요기사
#문재인 대통령#아세안#김정은#북한 비핵화#한일 갈등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