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北, 영·프·독 ‘미사일 규탄 성명’에 반발…“대화시점만 멀어져”
더보기

北, 영·프·독 ‘미사일 규탄 성명’에 반발…“대화시점만 멀어져”

뉴스1입력 2019-08-29 14:32수정 2019-08-29 14:3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북한은 29일 영국과 프랑스, 독일 3국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에서 ‘북한 미사일 규탄 성명’을 발표한 것을 비난하며 “사리 분별없는 행위가 대화 시점만 더 멀어지게 한다”고 경고했다.

김선경 조선-유럽협회 고문은 이날 담화를 통해 “이 나라들은 남조선에서 벌어지는 전쟁 연습과 첨단살인 장비 납입에 대해서는 애써 외면하고 우리의 상용무기 개발조치들에 대하여서만 무턱대고 시비한다”며 비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앞서 3국은 27일(현지시간) 안보리에서 비공개회의를 열고 북한의 미사일 발사 문제에 대해 논의했다. 회의 직후 공동성명을 통해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규탄하며 비핵화를 위한 구체적인 조치와 대북 제재 유지 등을 강조했다.

담화는 이에 대해 “우리가 취한 자위적인 무장현대화 조치들과 관련해 이러쿵저러쿵 하는 것은 언어도단이고 누구에게도 납득이 가지 않는 일”이라며 “우리를 걸고든 나라들이야말로 돈벌이에 환장이 되어 남조선에 군사 장비들을 팔아먹고 있는 것으로 하여 사실상 그 누구를 ‘규탄’할 체면도 없는 나라들”이라고 비난했다.

주요기사

담화는 또 안보리의 대북 제재 결의에 대해서도 “유엔헌장을 비롯한 보편적인 국제법들을 난폭하게 유린하고 주권국가의 자위권과 생존권마저 짓밟아버리려는 불법 무도한 문서장들에 불과하며 우리는 언제 한번 이를 인정한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무턱대고 시비하는 사리 분별없는 행위가 그들이 그토록 바라는 대화의 시점만 더 멀어지게 한다는 것을 깨달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이 말한 대화는 북미 비핵화 협상 재개를 의미하는 것으로 보인다.

담화는 아울러 “우리는 유럽 나라들과의 관계를 좋게 발전시키자는 입장이지만 그것은 자주권 호상 존중에 철저히 기초하여야 한다”며 “경직되고 편견적인 사고방식에서 벗어나 조선반도의 긴장완화와 평화보장에 도움을 주지 못하겠으면 차라리 잠자코 있으면서 소란스러운 제집안 일이나 돌보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