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황교안 “원칙대로 차기 원내대표 경선”
더보기

황교안 “원칙대로 차기 원내대표 경선”

최고야 기자 , 조동주 기자 입력 2019-12-04 03:00수정 2019-12-0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의총서 재신임 노린 나경원 제동… 강석호-유기준 출마 공식화
한국당 당직 인선 하루만에 시끌… “읍참마속 한다더니 김세연만 쳐내”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3일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10일 임기가 끝나는 나경원 원내대표의 임기를 연장하지 않기로 의결했다. 나 원내대표는 4일 의원총회를 열어 자신의 재신임 여부를 의원들에게 묻겠다고 공지했지만 연임이 어렵게 됐다.

3일 한국당 박완수 사무총장은 이날 최고위원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당규 24조에 따라 원내대표와 정책위의장 임기는 연장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1년) 임기가 끝났고, 경선 참여자가 나왔으니 원칙대로 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나 원내대표는 이날 “차기 원내대표 경선에 나설 의원들이 계시기 때문에 4일 의총을 열고 재신임 여부를 묻겠다”고 했다. 한국당 당규(제24조)에는 원내대표 임기를 1년으로 제한하고 있지만, 총선이 6개월 미만으로 남았을 경우에는 의총을 열어 의원들이 동의하면 재임할 수 있도록 돼 있다.


당 일각에서는 원내대표 임기 연장이 최고위 결정 사안이 맞는지를 놓고도 논란이 일었다. 한 의원은 “원내대표를 선출하는 의원들의 자율권 침해”라며 “당헌당규상에는 의총에서 재임을 결정하도록 돼 있다”고 했다. 반면 다른 한 의원은 “나 원내대표가 필리버스터 카드로 ‘민식이법’을 놓치는 등 중요한 협상 국면마다 실책한 것들이 많다”고 했다. 강석호 의원은 이날 원내대표 경선 출마를 선언했고 유기준 의원도 4일 출마를 선언한다. 심재철 의원도 출마 예정 후보로 거론된다.

주요기사

한편 황 대표가 당 사무총장에 초선 박완수 의원을 임명하고 김세연 여의도연구원장을 교체한 당직 인사를 놓고 당 안팎에서 여진이 계속되고 있다. 특히 김 원장이 교체되자 “황 대표가 읍참마속(泣斬馬謖·울며 마속을 베다)하겠다더니 소참세연(笑斬世淵·웃으며 김세연을 베다)했다”는 말이 나오기도 했다.

최고야 best@donga.com·조동주 기자
#자유한국당#황교안 대표#나경원 원내대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