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새로운 보수 만들겠다”…바른미래 탈당파, 부산창당기획단 발족
더보기

“새로운 보수 만들겠다”…바른미래 탈당파, 부산창당기획단 발족

뉴스1입력 2019-12-03 14:10수정 2019-12-03 14:1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3일 오전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을 비롯한 바른미래당 인사들이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변화와 혁신’ 부산시 신당창당기획단 발족 선언하고 있다. 2019.12.3 © 뉴스1

바른미래당 탈당파가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 부산 신당창당기획단을 공식 발족하며 신당창당을 위한 첫걸을 내디뎠다.

바른미래당을 탈당하는 부산 신당창당기획단 참여자들은 3일 오전 11시 부산시의회 3층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변화와 혁신 신당창당 부산광역시 기획단 발족’을 선언했다.

기자회견에는 바른미래당의 하태경 의원(해운대갑), 지난 지방선거 당시 부산시장후보였던 이성권 전 의원, 권성주 전 중앙당 대변인과 지방선거 출마자 등이 대거 참석했다.


이들은 “바른미래당이 국민들께 안긴 실망과 좌절에 대해 이 자리를 함께하는 우리 모두가 무한책임을 통감하며 뼈저린 반성으로 머리숙여 사죄한다”며 우선 고개를 숙였다.

주요기사

이어 “사리사욕에 눈먼 당 지도부는 변화와 혁신을 주장하는 인사들을 해당 행위자로 몰아세우며 끝내 혁신의 기회를 거부하고 말았다”고 손학규 대표를 비롯한 당권파를 겨냥했다.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서는 “문재인 정권과 집권당의 민생파탄 폭주가 부산 시민과 국민의 삶을 위협하는 극한 상황에 이르고 있다. 경제파탄 정책으로 가정경제를 붕괴시켰다. 가장 불공정했으면서도 공정을 운운하며 청년들의 희망을 짓밟았다. 적폐청산이라는 미명으로 국민을 분열시켰다”고 공세를 펼쳤다.

그러면서 “극단으로 치닫고 있는 문재인 정권의 폭거를 막아내야만 한다는 절박감으로 탈당과 신당창당을 결행하고자 한다”며 “오만·독선·불통 등 과거의 낡은 보수와 분명하게 결별하고 과감한 변화와 확실한 혁신을 통해 새로운 보수를 만들어 내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신당창당기획단은 이성권 전 의원과 권성주 전 대변인이 공동단장을 맡는다. ‘세대교체를 통한 보수의 혁신과 재건’을 목표로 젊은 보수를 지향하기 위해 ‘2040연대’를 구성해 청년들과의 소통도 강화하기로 했다.

하태경 의원은 “손학규 대표가 이끄는 바른미래당은 야당이기를 포기하고 ‘리틀 민주당’의 길을 가고 있다. 한국당은 수권야당이 될 수 없다”며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고 대한민국을 제대로 이끌 수 있는 수권야당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부산=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