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통일부, 보고문자 공개되자 브리핑 계획 알려
더보기

통일부, 보고문자 공개되자 브리핑 계획 알려

신나리 기자 입력 2019-11-08 03:00수정 2019-11-08 09:0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선상 살인’ 北주민 2명 추방]“당초 송환 후 발표 계획” 밝혀
현역 중령, 靑안보실 직보 논란… 정경두 국방도 보도 보고 안듯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예결위 회의에서 김유근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이 공동경비구역(JSA)에서 근무하는 현역 중령이 보낸 북한 어민 추방 계획에 대한 메시지를 읽고 있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도 같은 날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 회의에서 북한 주민 추방 관련 메모를 보고 있다. 뉴스1·뉴시스
16명을 살해한 북한 주민 2명이 북한으로 추방된 사건이 외부로 알려진 건 7일 오전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김유근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이 확인하던 휴대전화 문자메시지가 언론에 공개되면서다.

한 통신사 사진기자가 포착한 문자메시지에는 “단결 ○○ 중령입니다. 오늘 오후 3시에 판문점에서 북한 주민 2명을 북측으로 송환 예정입니다”라고 쓰여 있었다. 이어 “북한 주민들은 지난 11월 2일에 삼척으로 내려왔던 인원들이고 자해 위험이 있어 적십자가 아닌 경찰이 에스코트할 예정입니다”라며 “참고로 이번 송환 관련하여 국가정보원과 통일부 간 입장 정리가 안 되어 오전 중 추가 검토 예정입니다. 이상입니다”라고 마무리했다.

관련 문자메시지가 7일 오전 공개된 후 통일부는 오후 1시 반경에야 “오후 4시 북한 주민 송환 관련 브리핑이 있다”고 출입기자들에게 알렸다. 이에 대해 통일부는 “당초 (오후 3시) 송환 이후에 발표할 계획이었다”며 “관련 보도가 나와 갑작스레 브리핑을 잡은 것은 아니다”라고 했다. 국정원과 통일부 간 이견에 대해서는 “실무적인 절차상 문제 이견이었다”고 설명했다.


국회 국방위원회에선 현역 중령이 국방부를 건너뛰고 청와대 국가안보실 김유근 1차장에게 직보한 것을 두고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나왔다. 특히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언론 보도를 통해서 이날 송환 사실을 접한 것으로 알려졌다. 군 관계자는 “김 차장에게 직접 보고한 현역 중령에 대해 보고 과정에서 절차상 문제점 등을 따져보는 국방부 차원의 감사를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신나리 기자 journari@donga.com

#선상 살인#북한 주민#추방 사건#통일부#국회 국방위원회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