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곽상도, 조국 딸 맞고소…명예훼손·무고 혐의
더보기

곽상도, 조국 딸 맞고소…명예훼손·무고 혐의

뉴시스입력 2019-09-10 20:54수정 2019-09-10 20:5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불법적인 방법으로 성적 자료 취득한 것처럼 허위사실 유포해"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은 10일 조국 법무부 장관 딸 조모(28)씨를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과 무고 혐의로 맞고소했다.

곽 의원은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달 19일 딸 조씨의 유급 관련 최초 보도에서 자료의 출처가 부산대라고 명시돼 있었지만, 조씨는 자신의 성적 정보를 제공한 성명불상자를 경찰에 고소했다”며 “조씨가 언론을 통해 마치 본 의원이 불법적인 방법으로 해당 자료를 취득한 것처럼 허위사실을 유포했다”고 밝혔다.

곽 의원은 이날 오후 이같은 취지의 내용의 고소장을 대검찰청에 발송했다.

그러면서 “조 씨가 경찰 고소를 유지한다면 맞고소 할 수밖에 없다고 미리 밝혔음에도 아무런 조치가 없었다”며 “검찰에서 관련 혐의에 대해 철저히 수사해 줄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앞서 조씨는 지난 3일 한영외고 시절 생활기록부와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유급 관련 정보를 유출한 성명 불상자들을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혐의로 처벌해달라는 고소장을 냈다.

이 사건은 조씨가 앞서 경찰에 고소한 사건과 함께 경남 양산경찰서에 접수됐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