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부가 나서 전세기 투입 伊교민 데려온다…570여명 귀국 뜻
더보기

정부가 나서 전세기 투입 伊교민 데려온다…570여명 귀국 뜻

뉴스1입력 2020-03-20 14:43수정 2020-03-20 15:3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국경폐쇄와 항공기 운항 중단으로 해외 교민들의 고립 사례가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우리 정부가 이탈리아에 전세기 2대 투입을 추진하고 있다.

외교부 고위 당국자는 20일 비공개 브리핑에서 “당초에 한인회 중심으로 항공사와 직접 임시항공편을 어레인지(조율) 했는데 어려움이 있어서 정부가 개입하는 방식으로 추진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밀라노 421명, 로마 150명의 귀국 수요가 있는 것으로 파악했다. 2대를 투입해야 할 것 같고, 세부 사항은 협의중이다. 큰 방향은 이렇다”고 설명했다.


이탈리아 당국은 19일(현지시간) 코로나19 사망자가 3405명으로, 전날보다 427명 늘었다고 밝혔다. 누적 사망자는 최초 발병국인 중국을 넘어섰다. 확진자는 전날보다 5322명 증가한 4만1035명으로 집계됐다.

주요기사

이란의 경우, 전일(19일) 정부의 아시아나항공 전세기편을 통해 교민과 가족 80명이 한국으로 돌아왔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란은 80명이 입국했고, 이중 확진자 한분이라도 나오면 14일 간 시설 격리를 한다. 최종 확진자 판정 과정에 있다. PCR(유전자 증폭) 검사 두 번 했는데 그 과정이 진행중”이라고 설명했다.

이 당국자는 국경폐쇄를 결정한 페루에 대해선 “현지 여행객 177명 중 162명이 귀국을 희망하고 있다. 코이카 봉사단원 등을 합치면 약 250명 정도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어 “쿠스코에서 리마로 이동이라든지, 리마에서 출국하는 것에 대해 신속한 협조를 요청했다”며 “임시항공편 형태로 귀국할 예정인데 아직 항공운항 허가를 페루로부터 확정받는 절차가 남아 있다”고 설명했다.

이 당국자는 필리핀에 대해선 “72시간 조치가 풀렸기 때문에 항공기를 증편하거나 좀 더 큰 것으로 바꾸는 것으로 대응하고 있다”며 “작은 지역에서 고립된 분들 있는데, 대사관 통해서 영사조력해서 이동하도록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국경을 폐쇄한) 칠레에선 공항에 대사관 현장지원반이 나가 있고, 아르헨티나에서도 대체항공편 찾도록 지원하고 있다”며 “모로코에서도 항공편 중단으로 코이카 포함 57명 한국인의 귀국 수요가 있는데 모로코 정부와 협의해서 조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온두라스에 대해선 “국경을 폐쇄했는데, 코이카 봉사단 15명과 관광객 2명이 출국을 원하고 있어 예외인정 교섭을 벌이고 있다”며 “수도에 모여서 전세버스 타고 니카라과로 이동하도록 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그는 “에콰도르에도 코이카 포함 76명의 수요가 있다”며 “현지에 임시 항공편을 수배해서 인근 멕시코시티까지 이동하고 거기에서 귀국하는 편으로 수배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외교부에 따르면 모든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하는 국가는 하루 사이에 11개국이 늘어난 66개국이 됐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