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부, 우한에 남은 200명 대상 귀국 희망자 파악
더보기

정부, 우한에 남은 200명 대상 귀국 희망자 파악

한기재 기자 , 이미지 기자 , 베이징=윤완준 특파원 입력 2020-02-08 03:00수정 2020-02-08 04:1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3차 전세기 투입, 中당국과 협의
정세균 총리, 9일 ‘방역 중대결정’ 시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 코로나)의 중국 내 확산이 지속되면서 정부가 현지 교민을 보호하기 위한 추가 조치를 적극 검토하고 나섰다. 특히 신종 코로나 진원지인 우한에 남아 있는 약 200명의 교민을 데려오기 위한 3차 전세기 투입이 본격적으로 검토되고 있다.

외교부는 3차 전세기 투입에 대해 “결정된 바는 없다”면서도 “비공식적으로 임시항공편 이용 수요 조사를 진행한 바 있으며, (3차 전세기 운용 시) 우리 국민의 중국인 가족에 대한 귀국 방안을 검토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7일 밝혔다. 앞서 정부는 1, 2차 전세기 투입을 통해 701명의 한국 교민만 데려왔다. 그러나 일본이 7일 우한에 네 번째로 전세기를 띄워 일본인과 중국 국적 배우자 및 자녀 등 총 198명을 태워 본국으로 수송하는 등 자국민의 중국인 가족까지 데려오고 있는 상황이다.

정부는 신종 코로나와 관련해 추가적인 대응책도 시사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7일 보건의약 단체장들과 신종 코로나 대응책 논의를 위한 간담회를 열고 “9일 정부 차원의 중간 점검에서 (방역 등) 방향에 대한 중대한 결정이 필요하다면 그런 것도 생각하고 있다”고 했다. “해외에서 들어오는 것을 방역으로만 해결할 수 있을지, 또 다른 대책을 더 세워야 할지 고심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라고도 했다. 이에 당장 감염병 위기경보를 현 ‘경계(3단계)’에서 ‘심각(4단계)’으로 올리는 조치가 취해질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일각에선 외국인 입국 금지 확대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중국 내 방역 조치도 강화되고 있다. 관영 중국망은 신종 코로나 확산을 막기 위해 중국 정부가 우한을 비롯한 후베이성 외에도 14개 성과 시에 대한 봉쇄 조치에 나섰다고 보도했다.

관련기사

한기재 record@donga.com·이미지 기자 / 베이징=윤완준 특파원
#우한 폐렴#코로나 바이러스#3차 전세기#우한 교민#중국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