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日 강제징용 해법 1+1+α 文의장 案’, 국민들에 찬반 의견 물어보니…
더보기

‘日 강제징용 해법 1+1+α 文의장 案’, 국민들에 찬반 의견 물어보니…

뉴시스입력 2019-12-02 15:03수정 2019-12-02 15:0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반대 "일본 사죄, 법적 책임성 분명치 않다"
'일본 수용 가능성 있고 현실적' 의견 32.6%
이념, 지지정당, 지역 관계없이 반대여론↑
60대 이상만 찬반의견 오차범위 내 '팽팽'

한일 양국 간 일제 강제동원·위안부 피해 문제 해법으로 제시되는 이른바 ‘문희상 안(安)’을 두고 국내에선 반대여론이 찬성여론보다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2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YTN ‘더뉴스’의 의뢰로 ‘문희상 안’에 대한 국민여론을 조사한 결과를 보면 ‘일본의 사죄와 법적 책임성이 분명하지 않으므로 반대한다’는 응답이 44.4%를 기록했다. 32.6%로 조사된 ‘일본이 받아들일 가능성이 있고 현실적이므로 찬성한다’는 응답보다 11.8%포인트 높았다. ‘모름·무응답’은 23.0%였다.

연령별로 30대는 과반인 51.5%가 반대 입장을 보였다. 찬성은 28.4%였다. 이밖에 40대(반대 49.8%, 찬성 34.1%), 20대(47.4%, 29.4%), 50대(46.4%, 31.9%)도 반대 여론이 찬성 여론보다 높았다. 60대 이상(찬성 36.8%, 반대 의견 32.7%)은 오차범위(±4.4%포인트) 내에서 양론이 팽팽했다.


이념성향별로 보면 진보층 절반인 50.2%가 문희상 안에 반대한다고 응답했다. 찬성 응답은 35.1%였다. 중도층(반대 43.9%, 찬성 36.9%)과 보수층(39.2%, 30.2%)도 반대여론이 더 많았다.

주요기사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은 반대입장이 51.3%로 찬성입장 34.5%보다 많았다. 자유한국당 지지층(반대 38.1%, 찬성 32.6%), 무당층(34.8%, 25.0%)도 반대한다는 응답이 많았다.

지역별로는 대전·세종·충청(반대 57.4%, 찬성 31.2%), 경기·인천(47.2%, 39.1%), 대구·경북(42.8%, 23.0%), 부산·울산·경남(42.0%, 32.0%), 광주·전라(39.4%, 33.9%), 서울(38.8%, 29.6%) 등 전 지역에서 반대여론이 절반 이상이거나 다수였다.

이번 조사는 지난달 29일에 전국 19세 이상 성인 9543명을 상대로 조사했고 최종 501명이 응답을 완료(응닫률 5.2%)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와 리얼미터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