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12월말 한일정상회담’ 日정부가 먼저 제의
더보기

‘12월말 한일정상회담’ 日정부가 먼저 제의

도쿄=박형준 특파원 , 도쿄=김범석 특파원 입력 2019-12-02 03:00수정 2019-12-0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日고위당국자 “11월초 방침 정해”… 아베, 美에 ‘대화 성의’ 자세 보이고
한국의 북일대화 지원 기대한 포석
이달 말 한일 정상회담 개최 방안을 일본 정부가 먼저 한국 정부에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식 제안일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이 조건부로 연장된 지난달 22일경이지만, 일본 정부는 그 이전부터 한일 정상회담 추진을 내부적으로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 정부의 고위 당국자는 최근 동아일보에 “일본 정부는 ‘의도적으로 한국을 피한다’는 느낌을 주지 않기 위해 12월 말 중국 쓰촨성 청두에서 열리는 일중한(한중일) 정상회의 때 한국과 정상회담을 할 것을 11월 초부터 논의했다”며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에게도 한일 정상회담을 건의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미국이 지소미아 연장을 위해 ‘일본도 전향적으로 나서라’고 강하게 압박해온 점에 비춰 보면 한국과의 정상회담 결정은 미국을 향한 메시지인 것으로 해석된다. 한국 정부 사정에 정통한 외교 소식통도 “한일 정상회담에 대한 한국 입장은 항상 열려 있었다. 12월 한일 정상회담은 일본 측에서 먼저 연락이 왔다”고 말했다.

‘일본 기류가 달라졌느냐’는 질문에 그는 “6월 오사카 G20 정상회의 때는 해외 정상급 인사가 30여 명 참석했지만 이번에는 3명밖에 없다”며 “이번에 정상회의를 열지 못하면 ‘일본이 한국과 대화를 기피한다’는 메시지를 줄 우려가 있다”고 답했다.


아베 총리가 2021년 9월 임기 종료 전에 이루고 싶어 하는 ‘정치적 유산’ 중 하나는 ‘납치 피해자 문제 해결’이다. 북-일 관계에 진전이 없자 일본은 한일 정상회담을 통해 북한 문제에 대한 지원을 받으려고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도쿄=박형준 lovesong@donga.com·김범석 특파원
#한일 정상회담#일본 정부 제의#지소미아#북일대화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