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해리스 “文대통령, 종북좌파에 둘러싸여있다” 발언 논란
더보기

해리스 “文대통령, 종북좌파에 둘러싸여있다” 발언 논란

조동주 기자 , 한기재 기자 입력 2019-11-30 03:00수정 2019-11-30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9월 여야의원 만난 자리서 “그런 얘기 있는것 같다” 언급
당시 與의원 “그만하자” 주제 바꿔
美대사관 “비공개 면담… 노코멘트”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사진)가 여야 국회의원들을 만난 자리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종북 좌파에 둘러싸여 있다는 얘기가 있는 것 같다”고 발언한 것이 뒤늦게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복수의 국회 관계자에 따르면 해리스 대사는 올 9월 자유한국당 김학용 의원이 회장을 맡은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 소속 여야 의원 10여 명을 만난 자리에서 이런 발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해리스 대사의 언급에 여당 의원이 “그런 얘기는 하지 말자”고 해 대화 주제를 바꿨다고 한 참석자는 전했다. 주한 미국대사가 여야 의원들을 만난 자리에서 대통령 주변 인물의 이념적 편향성에 관한 얘기를 꺼낸 것은 이례적이다.

4성 장군인 미 태평양사령관(현 인도·태평양사령관)을 지낸 뒤 주한 미국대사로 지난해 부임한 해리스 대사는 최근의 한미 방위비분담금특별협정(SMA) 협상 국면에서도 의원을 만나 대폭 인상을 요구하는 발언을 반복해 ‘비외교적이다’라는 우려를 산 바 있다.


해당 논란에 대해 주한 미국대사관 대변인은 “우리는 비공개로 진행된 외교 관련 면담에 대해서는 코멘트하지 않는다”며 “면담 전 합의된 (대화가 비공개라는) 원칙을 준수하고자 한다”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조동주 djc@donga.com·한기재 기자
#해리스 대사#종북좌파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