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외교부 “美해안 전복 골든레이호 선원 4명 전원 구조”
더보기

외교부 “美해안 전복 골든레이호 선원 4명 전원 구조”

뉴스1입력 2019-09-10 08:06수정 2019-09-10 08:0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미국 해안경비대는 조지아 주 해안에서 전도된 현대글로비스 소속 대형 자동차 운반선 골든레이호의 실종 선원 4명과 접촉했다고 9일(현지시간) 밝혔다. BBC에 따르면 미국 해안경비대는 구조대원들이 선체를 통해 선박으로 진입할 수 있는지 여부를 평가하고 있다. 앞서 미국 CBS는 구조대 소속 로이드 헤플린 중위가 구조대원들이 선박을 타고 내려간 후 한국인 선원 4명의 생존을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골든레이호는 현지시간 8일 오전 1시40분쯤 미국 조지아주 브런즈윅 내항에서 외항으로 이동 중 선체가 왼쪽으로 기울면서 전도됐고, 이후 선박에 화재가 발생했다. (미 해안경비대 트위터) 2019.9.10/뉴스1

미국 조지아주 인근 해안에서 현대글로비스 소속 자동차 운반선 골든레이호 선체가 전복된 사고로 고립됐던 한국인 선원 4명이 10일 오전(한국시간) 전원 구조됐다.

외교부에 따르면 미국 해안경비대는 지난 8일 기관실 내부에 고립됐던 한국인 선원 4명 전원을 이날 오전 7시(현지시간 9일 오후 6시) 전원 구조했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구출된 선원 4명의 건강상태는 비교적 양호한 상황이며 건강상태 체크를 위해 병원으로 이송됐다”고 덧붙였다.

외교부와 주애틀란타총영사관은 미국 해안경비대 등 관계기관, 우리 유관부처 및 선사 등과 긴밀히 협조해 구조된 선원 및 가족을 지원하고 사고원인 규명 등 신속한 사고 수습을 위한 영사조력을 지속 제공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주요기사

앞서 골든레이호는 해안경비대 접수시간 기준 8일 오후 3시(현지시간 8일 오전 2시)쯤 브런즈윅 항구로부터 약 12.6km 거리 수심 11m 해상에서 좌현으로 80도 가량 선체가 기울어지며 뒤집혔다.

이 선박에는 우리 국민 6명, 미국인 도선사 1명, 필리핀인 13명 등 총 24명이 탑승했으며 이들 가운데 우리 국민 4명을 제외한 20명은 사고 직후 구조됐다.

미국 해안경비대는 선체가 떠밀려 가지 않도록 전날 예인선 2대로 선체안정화 작업을 진행했다. 또 9일 오전 7시 13분쯤(현지시간 8일 오후 6시13분) 고립 선원들과 연락을 위해 선체 주위를 돌며 선체를 두드리는 작업을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세 차례에 걸쳐 선체 내부에서 두드리는 반응이 있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