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경찰 “김기현 수사상황, 靑서 먼저 문의”
더보기

경찰 “김기현 수사상황, 靑서 먼저 문의”

조건희 기자 입력 2019-12-03 03:00수정 2019-12-03 04:0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靑하명 수사 의혹 파문]
“靑, 첩보보고서 전달 4개월뒤 수사 진행 어떻게 되고있나 물어”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에 대한 수사 진행 상황을 청와대에 보고한 것은 청와대의 문의에 따른 것이었다고 경찰이 2일 밝혔다. 경찰은 청와대가 수사 상황을 물은 지 한 달여 만에 김 전 시장 주변을 압수수색했다.

2일 경찰 관계자는 “지난해 2월 8일 김 전 시장 측근 비리 첩보와 관련해 청와대에 처음 보고할 당시 청와대 측으로부터 먼저 문의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청와대 보고 경위와 관련해 “그쪽(청와대)에서 궁금해서 진행이 어떻게 되는지 물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청와대가 2017년 10월 경찰청 특수수사과에 김 전 시장 관련 첩보 보고서를 전달한 뒤 수사 진행 상황까지 직접 챙겼다는 것이다.

경찰청은 청와대의 요청이 있은 당일 김 전 시장 수사를 맡은 울산지방경찰청으로부터 ‘내사를 통해 (해당 첩보에 대해) 확인할 부분이 있으니 계속 진행하겠다’는 취지의 보고를 받아 청와대 민정수석실에 전했다. 당시 보고 내용에 대해 경찰 관계자는 “첩보 내용을 확인하기 위한 탐문 관련 상황 등이었고, 압수수색 관련 내용은 없었다”고 말했다.



경찰 측은 청와대가 첩보를 보낸 지 몇 달 후 진행 상황을 확인하는 건 통상적인 절차라고 해명했다. 이후 김 전 시장 측근 비리 첩보와 관련해 청와대에 8차례 더 보고한 데 대해서도 이 관계자는 “언론 보도 등에 따라 관심이 모아지면 청와대와 관련 정보를 공유하는 건 관례적인 의사소통 절차”라고 했다. 하지만 지난해 3월 초까지만 해도 김 전 시장 측근 비리 의혹은 언론에 본격적으로 알려지지 않았다. 울산경찰청 수사팀은 청와대 첫 보고로부터 한 달여 만인 지난해 3월 16일 울산시청 등을 압수수색했다.

관련기사

조건희 기자 becom@donga.com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경찰#김기현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