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文대통령, 3일 ‘미세먼지 점검’ 국무회의…반기문 등과 오찬
더보기

文대통령, 3일 ‘미세먼지 점검’ 국무회의…반기문 등과 오찬

뉴시스입력 2019-12-02 10:15수정 2019-12-02 10: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지자체장, 국무회의 참석해 '미세먼지 대책' 공유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3일 청와대에서 범정부 차원에서의 미세먼지 대책을 점검하기 위한 국무회의를 주재한다. 문 대통령의 국무회의 주재는 지난달 12일 이후 3주 만이다.

2일 청와대에 따르면 이날 국무회의는 미세먼지 계절 관리제(12~3월)가 본격적으로 시행됨에 따라 미세먼지 관련한 정부 대응을 협의하고 추가 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서울시를 비롯한 수도권 중심의 지방자치단체에서 대응하고 있는 각각의 미세먼지 대책들이 국무회의에서 보고된다. 기존 참석자인 박원순 서울시장을 비롯해 지자체에서는 박남춘 인천시장,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참석한다.


서울시는 지난 1일부터 ‘녹색교통지역’ 배출가스 5등급 차량 운행제한을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또 ▲녹색순환버스 4개 노선 신설 ▲따릉이·나눔카 2배 확대 ▲강남·여의도 녹색교통지역 확대 등을 골자로 하는 ‘녹색교통지역 운행제한 및 녹색교통 확충계획’을 실시할 예정이다.

주요기사

국무회의를 마친 후 문 대통령은 낮 12시부터 대통령 직속 자문기구인 국가기후환경회의 활동 보고를 받고 오찬을 갖는다.

이날 오찬에는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을 포함해 20여명의 위원이 참석한다. 문 대통령은 오찬을 통해 그간의 노고를 격려할 예정이다.

국가기후환경회의는 지난 3월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범국가적 기구를 조성하라는 바른미래당의 제안을 문 대통령이 전격적으로 수용하면서 구성됐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