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1년4개월만의 文대통령 - 5당대표 회동
더보기

1년4개월만의 文대통령 - 5당대표 회동

이지훈 기자 입력 2019-07-17 03:00수정 2019-07-1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日 경제보복 파장]18일 오후 청와대서 2시간 예정
日경제보복 등 국정현안 논의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들이 일본의 통상 보복 조치를 포함한 국정 현안을 논의하기 위한 ‘5+1’ 회동을 18일 오후 4시부터 2시간가량 청와대에서 갖기로 했다. 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 간 회동은 지난해 3월 이후 1년 4개월 만이다.

16일 오전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5당 사무총장은 국회에서 만나 이번 회동의 시기, 장소, 의제 등에 합의했다. 당초 민주당은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로 의제를 제한하려 했지만 ‘국정 현안을 폭넓게 논의하자’는 한국당의 제안이 받아들여진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당 관계자는 “만찬 회동을 추진하려 했지만 일본 경제 보복 등 사안의 엄중함을 고려해 시간대를 오후로 조정했다”고 말했다.

이 회동은 5월 문 대통령이 먼저 제안했지만 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1 회동’을 요구하면서 유보된 바 있다. 하지만 일본 통상 보복 조치가 장기화되자 15일 황 대표가 ‘(회동) 형식을 따지지 않겠다’고 발표하면서 급물살을 탔다. 회동에는 민주당 이해찬, 한국당 황교안, 바른미래당 손학규, 민주평화당 정동영,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참석하고 각 당 비서실장, 대변인이 배석할 예정이다.

이지훈 기자 easyhoon@donga.com
주요기사
#일본 수출 규제#문재인 대통령#5당 대표 회동#국정현안 논의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