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박원순 “해외 입국자에 생활비 지급 안해…개인 선택따른 결정”
더보기

박원순 “해외 입국자에 생활비 지급 안해…개인 선택따른 결정”

뉴스1입력 2020-03-26 11:53수정 2020-03-26 11:5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박원순 서울시장 © News1

서울시가 해외에서 입국한 시민들에게 생활비를 지급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26일 오전 시청 브리핑룸에서 열린 ‘서울시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이와 같이 밝히며 “정부에서는 유럽, 미국 입국자들은 개인 선택에 따른 입국이라는 점을 고려해 자가격리 기간 생활비를 지원하기 않기로 결정했다. 서울시도 이 방침에 따른다”고 설명했다.

박 시장은 지난 25일 미국을 비롯한 해외 입국자들에 대한 명단을 확보한 뒤 자가격리 조치를 실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날도 박 시장은 “방역의 중심이 해외 입국자로 옮겨가야 될 정도다.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며 “정부에 입국자 명단을 요청했고, 현재 유럽 입국자 1297명 명단을 받아 자가격리 중이다. 미국발 입국자는 27일 0시부터 받을 예정이다. 그 외 국가는 질병관리본부와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어 “입국 과정에서 검사를 해서 양성이 나오면 당연히 병원에 입원해 치료하고, 음성이나 무증상이면 자가격리 과정 거친다. 당분간은 입국자들이 굉장히 많을 것으로 보여, 국가별 위험도를 평가해서 단계적으로 시행하겠다”고 덧붙였다.

최근 급격하게 증가하고 있는 미국발 입국자들에 대해서는 “미국발 단기체류자는 공항에서 전수 검사를 하고 음성이면 능동 감시를 시행하도록 지침에 돼 있다. 다만 완벽한 방역을 위해서 능동감시보다 자가격리가 필요하다”며 “자율적으로 본인이 머무는 장소에서 (자가격리를) 하도록 권유하지만, 어려운 경우에는 서울시가 준비한 인재개발원, 수유영어마을에 입소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