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둥發 감염 3명 추가확진… 정부 “中 입국제한 현행유지”
더보기

광둥發 감염 3명 추가확진… 정부 “中 입국제한 현행유지”

전주영 기자 , 김지현 기자 입력 2020-02-10 03:00수정 2020-02-10 04:0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광둥 다녀온 부부-국내동거 모친
국내 확진자 총 27명으로 늘어
9일 일가족 3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중국 광둥(廣東)성에 머물다 온 51세 남성(26번 환자)과 부인(37·27번 환자), 함께 사는 어머니(73·25번 환자)다. 국내 전체 환자는 27명으로 늘었다. 최고령인 25번 환자는 중국에 가지 않았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이들은 경기 시흥시의 한 아파트에 살고 있다. 26번, 27번 환자 부부는 지난해 11월 광둥성에 갔다가 지난달 31일 귀국했다. 광둥성에서는 신종 코로나 환자가 1131명(9일 기준) 발생했다. 중국에서 후베이(湖北)성 다음이다. 27번과 25번 환자는 각각 4일과 6일 처음 증상이 나타났다. 확진은 25번 환자가 먼저다. 보건당국은 부부의 후베이성 방문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이들이 줄곧 광둥성에 있었다면 후베이성 외 지역에서 감염돼 국내에 유입된 첫 번째 사례다.

9일로 춘제(春節·중국의 설) 연휴가 끝나 10일부터 중국의 대부분 기업이 가동을 시작한다. 하지만 정부는 입국제한 조치를 현재 수준으로 일단 유지하기로 했다. 당분간 중국 및 다른 나라의 상황을 지켜보겠다는 것이다. 또 우한에 남아 있는 교민을 이송하기 위한 3차 임시 항공편도 투입하기로 했다.


전주영 aimhigh@donga.com·김지현 기자
관련기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중국#입국제한#광둥성#추가확진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