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靑내부 “檢, 어디까지 흔들려하나” 불만기류
더보기

靑내부 “檢, 어디까지 흔들려하나” 불만기류

한상준 기자 입력 2019-11-29 03:00수정 2019-11-29 09:4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靑 하명수사 의혹 파문]
공식적으론 “더이상 설명할것 없어”… 유재수 수사엔 아무 반응 안 내놔
사진 동아DB

청와대는 28일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구속과 김기현 전 울산시장의 ‘하명 수사’ 의혹과 관련해 공식 반응을 내놓지 않았다. 청와대는 검찰의 수사가 어디까지 번질지 우려 섞인 시선으로 바라보면서도, 내부적으로는 “검찰이 도대체 어디까지 흔들려는 것인지 모르겠다”는 불만도 토로하고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28일 “백원우 전 대통령민정비서관이 자세한 입장을 밝혔기 때문에 청와대가 추가적으로 더 설명할 것은 없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27일 고민정 대변인 명의로 ‘하명 수사’와 관련해 “당시 청와대는 개별 사안에 대해 하명 수사를 지시한 바 없다”고 밝힌 바 있다. 청와대는 계속해서 김 전 시장을 둘러싼 첩보 이전은 정당한 절차였다는 점과 청와대가 수사에 개입하지 않았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그러면서도 청와대는 유 전 부시장 건에 대해서는 아무런 반응을 내놓지 않고 있다. 청와대는 유 전 부시장과 관련해서는 “검찰에서 수사가 진행 중인 사안에 대해 언급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는 태도다.

관련기사

두 사건에 대해 상반된 청와대의 태도를 두고 여권 내에서조차 “유 전 부시장 건은 불똥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청와대 핵심 인사가 유 전 부시장에게 인사 관련 문자를 보낸 사실을 검찰이 확보한 상황에서 검찰이 어떤 추가 카드를 들고 있는지 모른다는 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백 전 비서관, 이인걸 전 특별감찰반장 등 당시 민정수석실 인사들이 청와대를 떠나 상황 파악에 한계가 있다는 점도 청와대의 더딘 대응의 또 다른 배경으로 꼽힌다. 한 청와대 인사는 “검찰이 ‘아무거나 걸려라’는 식으로 수사를 이어가는 것 아니냐는 불만도 있는 것이 사실”이라고 말했다.

한상준 기자 alwaysj@donga.com

#청와대#하명 수사 의혹#유재수 수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