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체납 관세 징수 의지있나?…관세청 대상액 중 0.07%만 거뒀다
더보기

체납 관세 징수 의지있나?…관세청 대상액 중 0.07%만 거뒀다

뉴스1입력 2019-09-29 11:19수정 2019-09-29 11:1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뉴스1

관세청의 고액상습체납자를 대상으로 한 징수실적액이 전체 대상액의 0.07%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김정우 의원(더불어민주당, 경기 군포시갑)이 관세청으로부터 제출받은 ‘고액상습체납자 명단공개 현황 및 징수실적’에 따르면 2018년 고액·상습체납자 221명의 체납액은 총 3166억원에 달한다. 체납기간 1년이 넘고, 관세 등 체납액이 2억원 이상인 경우다.

반면 이들에 대한 징수실적은 지극히 저조하다. 221명 중 24명(10.8%)에게만 징수가 이뤄졌으며, 징수액은 2억1000만원으로 전체 체납액 대비 0.07%에 불과했다.

체납 규모별로는 ‘2억~5억원’ 61명(27.6%), ‘5~10억원’ 83명(37.6%), ‘10억~30억원’ 56명(25.3%), ‘30억~50억원’ 9명(4.1%), ‘50억~100억원’ 9명(4.1%), ‘100억원 이상’도 3명(1.3%)이나 있었다.

주요기사

명단공개자의 주요 수입품목을 보면 소비재 28.1%, 농수축산물 24%, 주류 8.1%, 중고자동차 7.7% 순이다. 이들 대부분은 수입신고 시 실제 지급금액보다 낮은 금액으로 세관에 신고해 관세를 포탈하려다 적발된 경우다.

김 의원은 “0.1%도 안 되는 징수실적은 과연 관세청이 체납 징수에 의지가 있는지를 의심케 한다”며 “관세청은 고액상습체납자의 징수율을 높일 수 있는 효과적인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전ㆍ충남=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