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분양가상한제 적용 조합 80여곳 내달 6일 광화문서 대규모 집회
더보기

분양가상한제 적용 조합 80여곳 내달 6일 광화문서 대규모 집회

유원모 기자 입력 2019-08-29 03:00수정 2019-08-29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부의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로 수익성에 타격을 입게 될 재건축·재개발 조합들이 다음 달 6일 서울 종로구 세종로공원에서 집단 항의 시위를 연다.

재건축·재개발 조합 모임인 미래도시시민연대는 “서울과 경기 17개 주요 재건축·재개발 조합 관계자들이 27일 ‘분양가상한제 소급적용 저지를 위한 조합원 총궐기대회’ 1차 준비위원회를 열고 다음 달 6일 집회를 개최하기로 결의했다”고 28일 밝혔다. 회의에 참석한 조합은 반포주공1단지(1·2·4주구), 둔촌주공, 신반포3차·경남 등 관리처분인가를 받은 사업장이다. 정부가 분양가상한제 적용 시점을 기존 관리처분인가 단계에서 입주자모집 승인 시점으로 늦춘다고 밝히면서 이들 사업장은 상한제 적용 대상이 됐다.

주최 측은 서면으로 결의에 동참한 대규모 재건축 사업장 10여 곳과 소규모 조합들까지 합해 전국의 80여 개 조합에서 1만∼2만여 명이 시위에 참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구철 미래도시시민연대 대회준비위원장은 “분양가상한제 폐기와 함께 소급적용은 절대 불가라는 점을 강조할 것”이라며 “만약 정부가 10월에 분양가상한제를 강행한다면 바로 헌법소원과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유원모 기자 onemore@donga.com
주요기사
#분양가상한제#재건축#재개발#시위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