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나경원 “공수처는 은폐처·공포처…文정권 게이트 덮으려는 시도”
더보기

나경원 “공수처는 은폐처·공포처…文정권 게이트 덮으려는 시도”

뉴스1입력 2019-10-21 09:22수정 2019-10-21 09:3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News1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1일 정부·여당이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치를 추진하는 것에 대해 “있는 죄 덮고, 없는 죄를 만들겠다는 것”이라며 “은폐처·공포처를 만들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공수처가 설치되면 제일 먼저 본격 시작되는 조국 수사를 가로챌 것”이라며 “문재인 정권 게이트를 덮으려는 시도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이어 “친정권 인사의 혈세 빼먹기가 된 태양광 복마전, 문재인 대통령의 자녀 의혹, 정권 실세의 땅 투기, 정권 펀드로 커지는 조국 펀드 등 공수처 없이는 이 정권의 최후가 끔찍하기 때문에 검경수사권 조정, 선거제 개편은 안중에 없고 A부터 Z까지 공수처만 원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공수처 밀어붙이기에 흔들리지 않고 진짜 검찰의 독립성·중립성 확보 등 개혁에 매진하겠다”며 “검찰의 인사·감사·예산의 자율성을 확보하는 독립법, 검찰의 중립성·독립성을 확보하기 위한 법안을 추가로 제출하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나 원내대표는 알선수재, 자본시장법 위반 등의 혐의로 구속 수감 중인 윤모 총경의 아내가 해양경찰이 주재하던 해외주재관 자리에 경찰 최초로 파견을 나가 ‘특혜 파견’ 의혹이 제기된 것에 대해 “윤 총경 아내가 주말레이대사관 경찰 주재관 자리로 갔는데, 말레이시아와 태국은 국경이 맞닿아 있고, 태국은 문 대통령의 딸 부부가 이주한 곳으로 지목된 곳으로 많은 의혹이 제기된다”고 말했다.

이어 “윤 총경은 민정수석실 근무하고 (대통령) 가족 담당이다. 특히 딸과 관련된 업무를 한 것으로 알려져 여러 가지 의혹과 상상이 생긴다”고 했다.

나 원내대표는 “윤 총경의 아내가 해외 이주한 문 대통령의 딸을 실질적으로 도와주는 역할을 하지 않았나 의혹이 제기된다”며 “청와대는 이에 대해 명확한 답을 내놓아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