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동성 배우자와 靑 방문한 뉴질랜드 대사, 文대통령에 감사 표시
더보기

동성 배우자와 靑 방문한 뉴질랜드 대사, 文대통령에 감사 표시

뉴시스입력 2019-10-20 14:19수정 2019-10-20 14:2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文대통령 덕분에 남편과 청와대 방문 가능했다"
동성 결혼한 주한 외교관 부부 靑 초청은 처음

역대 정부 처음으로 청와대 행사에 동성 배우자와 함께 참석한 필립 터너 주한 뉴질랜드 대사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고마움을 표시했다.

터너 대사는 19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제 남편 히로시와 함께 주한외교단 초청 리셉션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영부인을 뵙게 되어 커다란 영광이었다”며 “문재인 대통령님 덕분에 한국에서 처음으로 이것이 가능할 수 있었다”고 고마움을 표시했다.

터너 대사는 지난 18일 문재인 대통령 주최로 청와대 녹지원에서 열린 주한 외교단 리셉션에 동성 배우자 이케다 히로시와 함께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에 주재 중인 111개국 대사 내외를 청와대로 초청했고, 터너 대사 내외와도 반갑게 인사했다.


지금까지 한국에 주재했던 외교관이 동성 결혼을 한 사례는 있었지만 배우자와 함께 청와대에 초청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주요기사

터너 대사는 2018년 3월 주한 뉴질랜드 대사로 임명됐고, 주북한 뉴질랜드 대사를 겸하고 있다. 그는 남성 배우자와 25년째 함께 살고 있으며 법적으로도 혼인 관계다. 뉴질랜드는 지난 2013년 동성 결혼을 합법화했다. 동성 결혼을 허용하지 않고 있는 우리 정부가 주한 외교관의 동성 배우자에게 비자를 발급한 것은 이례적이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