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범인 제압하듯 귀가여성 덮친 경찰관
더보기

범인 제압하듯 귀가여성 덮친 경찰관

한성희 기자 , 박선영 기자 입력 2019-10-19 03:00수정 2019-10-19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신림동 원룸침입’ 판박이 범행 경사, 여성 입 막으며 뒷목잡고 쓰러뜨려
범행 당시 CCTV 영상 지난달 11일 서울 광진구에서 20대 여성의 뒤를 쫓은 현직 경찰관이 현관문이 열리자 여성을 끌어당기며 넘어뜨리는 모습. 채널A 제공
밤늦은 시간에 귀가하던 여성을 뒤쫓아 간 뒤 여성이 거주하는 공동주택 안으로 끌고 들어가려 한 혐의로 구속된 현직 경찰관이 범행 당시 범인을 다루듯 여성을 제압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피해 여성 측은 18일 동아일보 보도를 통해 사건이 알려진 뒤에야 피의자가 경찰관이라는 사실을 안 것으로 전해졌다.

18일 채널A가 입수한 범행 당시 건물 내부 폐쇄회로(CC)TV 영상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기동단 소속인 A 경사는 지난달 11일 0시 13분경 20대 피해 여성의 뒤를 밟아 서울 광진구의 한 공동주택 현관 안으로 침입했다. 여성이 현관 도어록 번호키를 눌러 현관문이 열리자 뒤따라오던 A 경사가 한 손으로 여성의 뒷목을 움켜잡고 다른 손으로는 여성의 입을 틀어막으며 건물 안으로 여성을 넘어뜨리는 장면이 고스란히 담겼다.

넘어진 여성은 가까스로 발로 A 경사를 밀어냈다. 입을 틀어막았던 A 경사의 팔에 힘이 풀린 틈을 타 “엄마!”라며 비명을 질렀다. 그러자 A 경사는 황급히 건물을 빠져나가 도주했다. 피해 여성의 어머니 A 씨는 18일 채널A와의 인터뷰에서 “피의자가 경찰관이라는 사실을 (동아일보 보도를 통해 사건이 알려진) 오늘에서야 알았다”고 말했다.


이달 3일 긴급 체포돼 구속된 A 경사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주거침입 강제추행) 혐의로 17일 재판에 넘겨졌다.

주요기사

한성희 기자 chef@donga.com·박선영 채널A 기자
#경찰관#강제추행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