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심재철 “5·18 보상금에 혈안 된 것처럼 보도해…악의적 왜곡”
더보기

심재철 “5·18 보상금에 혈안 된 것처럼 보도해…악의적 왜곡”

뉴시스입력 2019-05-20 17:36수정 2019-05-20 17:3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보상 받는데 필요한 서류가 2종류였을 뿐…문제 없어"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은 20일 자신이 5·18 민주화 운동 관련 정부 보상금을 받기 위해 신청서를 2번 제출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보상받는데 필요한 서류가 두 종류였을 뿐”이라고 반박했다.

심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경향신문은 본 의원이 피해보상금을 받은 것과 관련해 ‘심재철, 5·18 보상금 받으려 신청서 2번 제출 드러나’라는 제목을 붙여 마치 본 의원이 보상금에 혈안이 돼 신청서를 2번씩이나 내며 재촉한 듯이 보도했다”며 “이는 명백한 왜곡”이라고 했다.

심 의원은 자신이 제출한 서류에 대해서 “하나는 ‘기타지원금 지급신청서’이고 다른 하나는 수령할 때 더 이상 문제제기 하지 않겠다는 약속과 함께 구좌(계좌) 번호를 적은 ‘동의 및 청구서’이다”라며 “필요한 서류가 두 가지여서 두 가지를 다 냈는데 뭐가 문제인 듯이 왜곡하는가”라고 따졌다.

또 심 의원은 광주시가 “일괄보상 없었다”라고 밝힌 것에 대해서도 “마치 본 의원이 무엇인가 잘못한 듯이 왜곡하고 있다”며 “일괄보상을 마치 신청서류도 없는데 지급한 ‘무조건 보상’ 식으로 개념을 비틀어서 기사를 왜곡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심 의원은 5·18 민주화 운동 피해자로 인정돼 정부 보상금 3500만원을 받았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