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美백악관 찾은 탈북자 “김정은, 트럼프 칭찬 받을 자격 없다”
더보기

美백악관 찾은 탈북자 “김정은, 트럼프 칭찬 받을 자격 없다”

뉴시스입력 2019-11-08 12:09수정 2019-11-08 12:0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트럼프 발언, 정치적이라고 생각하지만…"
"진심이라면 한 마디도 동의할 수 없다"

7일(현지시간) ‘공산주의 피해자들을 위한 국경일’을 맞아 미국 백악관에 초청된 탈북자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칭찬을 받을 자격이 없다”고 발언했다.

AFP 통신에 따르면 북한을 탈출해 2008년 미국으로 들어온 그레이스 조는 이날 백악관에서 공산주의 국가에서의 경험을 이야기했다.

그는 비공개 행사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하는 따뜻한 말들은 진심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그저 매우 친절하고 정치적으로 행동한 것이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동안 김 위원장을 언급하며 “좋은 친구다” “우정을 나누고 있다”는 등 다소 파격적인 발언을 해왔다. 특히 작년에는 김 위원장의 친서를 받았다며 “우리는 사랑에 빠졌다”고 말하기도 했다.

주요기사

조씨는 “그(트럼프)의 김 위원장을 향한 발언이 진정한, 진심을 담았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면서도 “만약 그가 정말 김 위원장을 칭찬한 것이라면 나는 단 한 마디도 동의할 수 없다”고 했다.

조씨는 이날 백악관을 찾아 “1990년대 북한에서 가족 3명이 굶어 죽었고, 아버지는 북한 정권에 의해 살해당했다”고 발언했다.

또 “중국으로 탈출하기 위해 네 번을 시도했으나 모두 실패했고 2008년에서야 미국으로 들어올 수 있었다”고 했다. 이어 “미국으로 온 뒤에야 우리가 어떻게 인간답게 살 수 있는지 알게 됐다. 이 자유가 놀랍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홈페이지에 성명을 개시하고 “지난 한 세기 동안 전 세계 공산주의·전체주의 정권은 1억 명 이상의 사망자를 냈다”며 “공산주의는 선한 사람들로부터 자유를 추구할 권리, 결사의 자유 등 셀 수 없이 많은 자유를 체계적으로 약탈했다”고 비난했다.

그는 이어 “오늘날 우리는 공산주의하에서 죽어간 사람들과 여전히 고통받는 모든 이들을 기억한다”면서 “전 세계에 자유와 기회를 전파하기 위해 용감하게 투쟁한 이들의 불굴의 정신을 기린다. 더 밝고 자유로운 미래를 꿈꾸는 모든 이들을 위해 자유의 빛을 비추겠다는 확고한 미국의 확고한 결심을 재확인한다”고 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