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미중 환율 협정 체결하는 방법으로 부분 합의 할 수도
더보기

미중 환율 협정 체결하는 방법으로 부분 합의 할 수도

뉴스1입력 2019-10-10 16:17수정 2019-10-10 16:1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News1

미국과 중국이 환율 협정을 체결하는 방법으로 부분 합의를 이뤄 이달 15일로 예정된 추가 관세를 유예할 가능성이 크다고 블룸버그통신이 10일 보도했다.

블룸버그는 사안에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 미중이 부분합의 일환으로서 과거의 협상에서도 거론됐던 환율 협정을 체결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환율 협정은 중국 정부가 환율에 개입하는 것을 금지하는 것을 골자로 하고 있다. 미중은 올 초 이 같은 안에 이미 타협을 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후 무역협상이 난항을 겪으며 유야무야 됐지만 당시 미중은 이 안에 합의를 봤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만약 이를 통해 부분 합의를 도출하면 15일로 예상된 관세 인상을 연기할 명분을 얻을 수 있다. 미국은 오는 15일부터 중국 상품 2500억 달러에 대한 관세율을 25%에서 30%로 올릴 것이라고 예고했었다.

주요기사

미중이 환율 협정을 체결하는 방법으로 타협을 본 뒤 추가 관세가 유예되면 미중은 강제 기술 이전, 보조금 지금 금지 등 구조적 개혁안을 논의할 시간을 벌 수 있다.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중국 상하이증시는 0.7% 상승했고, 위안화 환율도 하락에서 상승을 반전했다.

미중은 10~11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서 고위급 협상이 예정돼 있으며 이를 위해 실무진 협상이 7일부터 진행되고 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