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윤상현 “북미실무협상, 스웨덴·스위스 등서 열릴 것”
더보기

윤상현 “북미실무협상, 스웨덴·스위스 등서 열릴 것”

뉴스1입력 2019-09-17 14:24수정 2019-09-17 14:2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윤상현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위원장. 2019.8.23/뉴스1 © News1

윤상현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자유한국당)이 17일 북미 실무협상 재개움직임과 관련해 “스웨덴이나 스위스, 오스트리아 혹은 유럽 대서양 연안 국가에서 열릴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윤 위원장은 이날 외통위원장실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아직 구체적인 장소는 정해지지 않은 것으로 안다”면서 이렇게 밝혔다.

윤 위원장은 “판문점에서 열릴 것이란 예상이 많은데 절대 거기선 열리지 않을 것”이라며 “판문점선 미국으로 소통하는 데 여러 절차가 있고 특히 워싱턴하고 시차 문제 때문에 소통이 원활하지 않다. 북한 대사관이 있으면서 워싱턴과 평양의 중앙 지점인 제3의 나라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 위원장은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보좌관이 백악관을 떠난 것과 관련해선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과거 닉슨 정부 시절 헨리 키신저 국무장관과 같은 막강한 파워를 가질 것”이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볼턴 전 보좌관의 후임 인선에 대해선 “일각에서는 스티븐 비건(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이 볼턴의 자리로 갈 것이라지만, (스티븐 비건) 본인은 안 간다고 했다”며 “근본적으로 마이크 폼페이오가 비핵화 과정에서 훨씬 더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위원장은 비건 대북정책특별대표와 약 45분간 회동했다면서도 대화 내용에 대해선 보안을 지키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 11일 2박 3일간 일정으로 미국을 방문해 백악관과 의회, 정부, 싱크탱크에 있는 한반도 전문가들과 만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비건 외에도 미 국무부 관계자, 부통령 비서실장, 상원 외교위 수석전문위원 등과 만나 비핵화 문제를 논의했다”면서 “이들은 ‘CVID(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 원칙을 지키겠다고 했다. 최종 목표는 CVID’라는 점을 절대 버리지 않겠다 했다”고 말했다.

미 하원이 ‘한일 갈등 해소를 위해 미 행정부가 관여해야 한다’는 내용의 결의안을 추진하는 것과 관련해서는 “마이클 켈리(공화당) 하원 의원과 아미 베라(민주당) 하원 의원이 가장 적극적”이라며 “특히 켈리 의원은 ‘중재’라는 단어로 미 행정부의 주도적 역할을 강조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윤 위원장은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에 대해 “지소미아(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폐기 결정에 그분의 입김이 강했다”며 “지소미아 폐기는 우리 정부 입장에선 하책 중에서 하책이었다”고 비판했다.

윤 위원장은 “(미국 측에도) 한미동맹에 대한 우려, 주둔 우려를 더 증폭시키는 계기가 됐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