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트럼프, 사우디 석유시설 드론 피습에 “전략비축유 방출 승인”
더보기

트럼프, 사우디 석유시설 드론 피습에 “전략비축유 방출 승인”

함나얀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9-16 11:24수정 2019-09-16 11:3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5일(현지시간) 미국의 전략비축유(SPR) 방출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사우디아라비아 석유시설이 드론 공격을 받은 것과 관련, 유가 급등과 같은 충격을 완화하기 위한 조치에 나선 것이다.
사진=트위터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유가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사우디아라비아에 대한 공격을 근거로, 나는 전략비축유로부터 석유 방출을 승인했다”고 말했다.

이어 “필요한 경우 시장에 잘 공급할 수 있을 만큼 충분한 양으로 결정될 것”이라며 “텍사스와 다른 여러 주에서 현재 허가 과정에 있는 송유관의 승인을 신속히 처리할 것을 모든 관련 기관에 통보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사우디 국영 석유공사 아람코의 석유 시설 두 곳이 14일(현지시간) 드론의 공격을 받는 일이 발생했다. 이로 인해 사우디는 하루 평균 570만 배럴 가량 원유 생산에 차질이 생겼다. 이는 사우디 하루 산유량의 절반이자 전 세계 산유량의 5%에 해당한다.

사건 직후 친 이란 성향의 예맨 반군이 자신의 소행임을 주장했지만, 미국은 이란을 공격 배후로 보고 있다.

함나얀 동아닷컴 기자 nayamy94@donga.com
주요기사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