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트럼프 “10월1일 예정 대중국 관세 인상 15일로 연기”
더보기

트럼프 “10월1일 예정 대중국 관세 인상 15일로 연기”

뉴시스입력 2019-09-12 09:47수정 2019-09-12 09:4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선의의 제스처"트윗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당초 10월1일부터 부과될 예정이었던 대중국 추가관세를 2주간 연기한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트윗을 통해 “선의의 제스처, 우리는 오는 10월 1일 25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제품에 대한 관세율은 25%에서 30%로 올리기로 한 조치를 10월 15일로 연기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연기이유로는 “류허 중국 부총리의 요청과 중국이 10월1일에는 건국 70주년을 축하한다는데 기인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중국 재정부는 11일 웹사이트를 통해 대미 추가관세 대상이던 유청, 사료용 어분, 윤활유 등 16개 품목에 더는 25% 추가관세를 징수하지 않는다고 밝힌 바 있다. 국무원 관세세칙위원회는 이들 품목이 미국의 301조 제재 1차 발동에 맞서 중국이 부과한 추가관세를 오는 17일부터 내년 9월16일까지 1년간 면제 적용 받는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류 부총리와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대표,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은 오는 10월초 미국 워싱턴에서 무역협상을 재개할 예정이다.

【워싱턴=AP/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