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美 스틸웰 “대화 재개 통한 한일 갈등 해결…모든 노력 지원”
더보기

美 스틸웰 “대화 재개 통한 한일 갈등 해결…모든 노력 지원”

뉴시스입력 2019-07-17 16:06수정 2019-07-17 17:0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방한 중인 데이비드 스틸웰 신임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는 17일 대화 재개를 통해 한일 갈등이 해결되도록 돕겠다고 밝혔다.

스틸웰 차관보는 이날 오후 서울 도렴동 외교부청사에서 강경화 외교장관, 윤순구 차관보와 연쇄 회동 뒤 도어스테팅(약식 기자회견)을 열고 “미국은 친한 친구로서, 그리고 동맹으로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그들의 모든 노력을 지원하기 위해 할 수 있는 일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스틸웰 차관보는 “지금 한국이 일본 관계의 긴장에 초점을 두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면서 “강 장관과 윤 차관보가 이 문제에 대한 견해를 공유해줬고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미국은 한일 관계 강화에 중요한 우선순위를 두고 있다. 진실은 한국과 일본 두 동맹국의 협력 없이 이 지역에서 중요한 문제는 해결될 수 없다는 것”이라며 “그래서 근본적으로 한국과 일본은 이러한 민감한 문제를 해결해야 하며 곧 해결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윤 차관보는 이 자리에서 “미국이 여러 동맹국일 뿐만 아니라 파트너이기 때문에 일본의 수출통제 문제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며 “우리는 우리 입장 설명을 했고 스틸웰 차관보는 미국도 대화 재개를 통해 이 문제가 해결되는 데 도울 수 있도록 나름 노력을 해나가겠다는 말씀을 하셨다”고 전했다.

윤 차관보는 “오늘 스틸웰 차관보와 생산적인 협의를 가졌다”면서 “먼저 트럼프 대통령 방한을 통해 확인된 한미동맹 관계를 지속적으로 강화시켜 나가기 위해 외교당국 간에 앞으로도 더 긴밀한 소통과 협력을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고부연했다.

앞서 스틸웰 차관보는 이날 오전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과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을 면담한 뒤 한일갈등에 미국이 관여할 것인지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우리는 동맹이기 때문에 한국과 미국이 관련된 모든 이슈에 관여할 생각”이라고 언급했다.

스틸웰 차관보는 또 우리 정부당국자들과 만남에 대해 “우리는 많은 주제에 대해 얘기했고, 매우 생산적이었다”고 전했다.

한편 한국 정부 당국자들과 연쇄 회동을 마친 스틸웰 차관보는 이날 저녁 주한미국대사관저에서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 등과 만찬을 가질 예정이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