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美-러, 17일 제네바서 새 핵무기 제한 협정 모색
더보기

美-러, 17일 제네바서 새 핵무기 제한 협정 모색

뉴스1입력 2019-07-16 06:48수정 2019-07-16 08:4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미국과 러시아가 새로운 핵무기 제한 협정의 구상을 모색할 예정이라고 미 행정부 고위 관리들이 15일(현지시간) 밝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양국 대표들은 17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만나며 궁극적으로 중국을 포함시킬 수 있는 방안도 찾아볼 예정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러시아와 중국과 함께 모든 종류의 핵무기를 다루는 새로운 형태의 무기통제 협상을 보고 싶다고 말해 왔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및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개별적으로 논의한 주제이기도 하다.

주요기사

이번 회의에는 미국 측 대표단으로 존 설리번 미 국무부 차관보가 수석대표를 맡고 팀 모리슨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수석보좌관, 그리고 국방부 합동참모본부와 국가안보국(NSA) 대표 들이 참석한다고 익명을 요구한 미 당국자들은 전했다.

이들 미국 관리들은 러시아 대표단은 세르게이 라브코프 러시아 외무차관이 이끌 것이라고 말했다.

한 관리는 미국과 러시아 사이의 지난해 관계를 악화시킨 일련의 사건들을 열거하며 “우리는 실제로 새로운 형태의 무기통제 협상을 다시 시작하려고 시도할 수 있는 단계에 도달했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