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러 “북러회담 결과, 푸틴 귀국 후 美에 통보할 것”
더보기

러 “북러회담 결과, 푸틴 귀국 후 美에 통보할 것”

뉴스1입력 2019-04-26 21:05수정 2019-04-26 21:0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푸틴, 中 ‘일대일로 포럼’ 참석…시진핑과 회담 러시아 정부는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중국 방문을 마치고 돌아온 뒤”에 북러정상회담(25일 개최) 결과를 미국 측에 통보할 계획이라고 26일 밝혔다.

리아노보스티통신에 따르면 세르게이 랴브코프 러시아 외무차관은 이날 ‘북러정상회담 결과를 미국 측에 알렸느냐’는 질문에 “어떤 경우에든 (푸틴) 대통령과 대표단이 (중국에서) 돌아온 후에 그런 일이 이뤄질 것”이라며 이같이 답했다.

푸틴 대통령은 전날 오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소재 극동연방대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정상회담 및 만찬을 한 뒤 중국 베이징에서 열리고 있는 ‘일대일로(一帶一路) 정상포럼’에 참석하기 위해 출국했다.

푸틴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의 이번 정상회담에선 Δ북러 양자 협력 방안과 Δ북한 비핵화 문제를 비롯한 한반도 관계 현안들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회담 결과를 미국과 중국 지도부에도 알릴 계획”이라고 밝혔었다.

주요기사

푸틴 대통령은 특히 만찬 뒤 회견에서 북한의 ‘체제 안전 보장’을 비핵화의 전제조건으로 꼽으면서 “만일 미국이나 한국의 보장만으로 부족하다면 6자회담이 필요해질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이와 관련 푸틴 대통령은 이날 베이징 시내 호텔에서 열린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의 정상회담을 통해 “한반도 정세에 관해 국제기구와 지역 내 다자기구 등을 통해 긴밀해 협조해 가기로 했다”고 중국 관영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