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란서 ‘美대사관 점거 40주년’ 반미 시위…“미국에 죽음을”
더보기

이란서 ‘美대사관 점거 40주년’ 반미 시위…“미국에 죽음을”

뉴시스입력 2019-11-05 00:48수정 2019-11-05 00:4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테헤란 옛 美대사관 앞서 대규모 시위

4일(현지시간) 이란 수도 테헤란에서 주이란 미국 대사관 점거 사건 40주년을 맞아 대규모 반미 시위가 열렸다.

이날 테헤란 시내에 위치한 옛 미국 대사관 건물 앞에서 1979년 이란 대학생들의 미 대사관 점거 사태를 기념하는 시위가 벌어졌다고 아랍권 매체 알바와바 등이 보도했다.

이란 내 강경파들이 이끈 이번 시위에는 이란인 수천 명이 참가해 “미국에 죽음을”(Death to America)이라는 구호를 외쳤다. 이란 국영 TV는 이날 전국 곳곳에서 열린 반미 시위 모습을 방영하기도 했다.


이란의 최고지도자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는 전날 현지 학생들과 만난 자리에서 “적과의 협상으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믿는 이들은 100% 잘못됐다”며 미국과의 대화를 거부한다는 뜻을 재확인했다.

주요기사

이란에서는 종교혁명 직후인 1979년 11월 4일 반미를 주장하는 현지 대학생들이 미 대사관을 점거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학생들은 미국으로 망명한 팔레비왕의 인도를 요구하며 미국인 인질 52명을 인질로 잡고 444일간 억류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지난 2015년 이란 핵협정(JCPOA· 포괄적공동행동계획)을 탈퇴하고 대이란 제재를 복구하면서 미국과 이란의 관계는 악화일로를 걷고 있다.

미국은 이란의 원유 수출을 전면 중단시키기 위한 제재를 이행 중이다. 하메네이는 미국이 핵협정을 복구시켜 제재를 철회하지 않는 한 이란 관료들이 미국과 협상하는 것을 금지시켰다.


【런던=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