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벤 알리 사망…‘아랍의 봄’ 시작된 튀니지 23년 철권통치
더보기

벤 알리 사망…‘아랍의 봄’ 시작된 튀니지 23년 철권통치

뉴시스입력 2019-09-20 00:54수정 2019-09-20 00:5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우디서 망명 생활 중 사망
전립선암으로 투병해와

2010년 시작된 중동 민주화 운동인 ‘아랍의 봄’ 당시 축출됐던 진 엘아비딘 벤 알리(83) 튀니지 전 대통령이 사망했다.

19일(현지시간) AP통신은 벤 알리 전 대통령이 이날 숨졌다고 그의 변호사가 밝혔다고 보도했다. 사우디아라비아에서 망명 생활을 하던 벤 알리 전 대통령은 제다에서 사망했으며 시신은 메카로 옮겨졌다. 가족들은 장례식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그는 전립선암으로 투병 중이었으며 지난주 입원했다.

2010년 12월 그의 철권 장기 통치와 경제난에 항의하는 거리 시위가 벌어졌다. 이 과정에서 한 행상 청년이 관청의 손수레 압수에 항거해 분신 자살하면서 2011년 아랍의 봄이 본격화했다. 23년 집권의 벤 알리 전 대통령은 축출돼 외국으로 도망갔다.

주요기사

튀니지에서 최초로 민주적 절차로 당선됐던 베지 카이드 에셉시 대통령도 7월 92세로 타계했다. 그는 아랍의 봄 봉기 3년 후인 2014년 대통령 선거에서 당선됐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