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란 유조선 억류 45일만에 풀려나… 체면 구긴 美
더보기

이란 유조선 억류 45일만에 풀려나… 체면 구긴 美

뉴시스(신문)입력 2019-08-20 03:00수정 2019-08-20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영국령 지브롤터 해경에 나포됐다가 18일 풀려난 이란 유조선 ‘그레이스 1호’가 ‘아드리안 다르야 1호’로 이름을 바꾸고 이란 국기를 날리며 지브롤터를 떠나고 있다. 이란을 제재하고 있는 미국은 이 유조선이 이란의 불법 원유 반출에 연루됐다며 압류를 요청했다. 하지만 지브롤터 사법부는 15일 “법적 근거가 없다”며 이를 거부했다. 이 유조선은 지난달 4일 시리아로 원유를 운송하며 유럽연합(EU) 제재를 위반해 지브롤터 연안에서 붙잡혔다.


지브롤터=AP 뉴시스
주요기사
#지브롤터#이란 유조선#미국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