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美, ‘핵합의 주역’ 자리프 이란 외교장관까지 제재대상으로 지정한 이유는?
더보기

美, ‘핵합의 주역’ 자리프 이란 외교장관까지 제재대상으로 지정한 이유는?

카이로=이세형특파원 입력 2019-08-01 20:45수정 2019-08-01 20:5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미국이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교부 장관(사진)을 제재 대상으로 지정했다. 자리프 장관은 2015년 이란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의 주역으로 이란 외교의 대외창구 역할을 해왔다. 그에 대한 제재로 향후 미-이란 관계가 더욱 악화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지난달 31일 미 재무부는 “해외자산통제국(OFAC)이 대통령 행정명령 13876호에 근거해 자리프 이란 외교장관에 대한 제재를 취했다. 그가 직접적 혹은 간접적으로 이란 최고지도자를 위해 행동해왔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스티브 므누신 미국 재무부 장관은 “자리프가 이란 최고지도자의 무모한 아젠다(의제)를 시행하고, 세계를 다니며 정권의 대변인 역할을 한다”며 “미국은 최근 이란의 행동이 받아들여질 수 없다는 분명한 메시지를 보내는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은 이미 6월24일 발표한 대통령 행정명령 13876호를 통해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 이란 최고지도자와 관련 기관을 제재 대상에 올린바 있다.

이번 조치로 자리프 장관의 미국 내 자산은 동결되고, 미국인과의 금융 거래도 금지된다. 또 자리프 장관의 미국 방문도 제한된다. 현재 자리프 장관은 유엔 본부가 있는 뉴욕에 자주 방문해야 하는 상황이다. 이에 대해 로이터는 미국이 그의 방문 목적에 따라 사례별로 비자 발급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전했다.


자리프 장관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미국이 나를 (제재 대상으로) 지정한 이유는 내가 세계를 상대로 한 이란의 핵심 대변인이기 때문이다. (미국은) 진실이 그리도 고통스러운가”라고 썼다. 이어 “(제재는) 나와 가족에 아무런 영향이 없다. 나는 이란 밖에는 재산도 없다. 나를 당신들 아젠다에 큰 위협으로 생각해줘서 고맙다”고 꼬집었다.

주요기사

자리프 장관은 기회가 있을 때마다 미국의 저격수 역할을 톡톡히 했다. 하지만 대학 학부부터 박사까지 모두 미국에서 마쳤고, 영어와 미국 문화에 대한 이해가 깊어 미국의 협상 파트너로 적임자란 평가를 받기도 한다. 일부 이란 강경파들을 자리프 장관을 미국의 꼭두각시나 친미주의자로 비난해왔다.

카이로=이세형 특파원 turtl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